코카콜라, 둥지냉면·생생우동 등 식료품 가격 잇따라 인상

코카콜라, 11개 품목 대상 평균 5.8% 가격 인상
농심, 둥지냉면·생생우동 약 200원 씩 가격 인상
농심 둥지냉면. 이미지ㅣ농심홈페이지 캡쳐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코카콜라와 농심의 둥지냉면·생생우동이 각각 어제, 오늘부로 가격이 인상됐습니다.

한국코카콜라는 지난 26일 일부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5.8% 인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전체 191개 품목 중 11개 품목이 가격인상 대상입니다.

전체 매출액 대비 인상 폭은 1.3% 수준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주요 인상 품목은 코카콜라 250mL 캔, 500mL 페트병, 1.5L페트병 등으로 인상률은 4.9~5% 수준입니다.

한국코카콜라 관계자는 “유통환경 변화에 따른 비용 증가로 일부 제품의 가격 조정이 불가피했다”며 “가격 조정을 최소화하도록 비용 절감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농심도 가격인상에 합류합니다. 둥지냉면과 생생우동 출고가격이 8년만인 오늘부터 12.1%, 9.9%씩 인상 조정됩니다.

이번 가격인상으로 두 상품의 소매 판매가격은 200원 가량 오르게 됩니다.

농심 관계자는 “제조원가와 판매관리비 등 제반비용의 지속적인 상승으로 불가피하게 가격인상을 하게 됐다”며 “이외에 타 면류제품의 가격은 올리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