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산, 2조 101억원에 아시아나항공 인수…재계 순위 ‘지각변동’

아시아나항공 지분 61.5% 확보.. 4899억원 부담한 미래에셋대우는 15%
HDC현산, 재계순위 18위로 껑충..금호아시아나는 60위권 밖 ‘수직하락’
사진 | 아시아나항공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아시아나항공이 31년 만에 ‘금호’ 꼬리표를 떼고 HDC현대산업개발 품에 안겼습니다. 한때 ‘대기업’이었던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중견기업으로 내려앉게 된 반면, HDC그룹의 재계 순위는 18위권으로 껑충 뛰어오르게 됐습니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27일 금호산업 및 아시아나항공과 각각 주식매매계약,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이날 금호산업은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지분 30.77%(6868만 8063주)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에 넘기는 안을 의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컨소시엄은 총 2조 5000억원을 투자해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을 사들이는데요. 거래금액(구주 가격)는 3228억원이며, 2조 177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인수 대상은 아시아나항공과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금호리조트 등 계열사도 포함됩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총 인수금액 가운데 2조 101억원을 들여 아시아나항공 지분 약 61.5%(변동가능)를 확보하게 됩니다. 재무적 투자자인 미래에셋대우는 4899억원을 부담해 약 15%의 지분을 보유할 계획입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내년 4월까지 국내외의 기업결합신고 등 모든 인수절차를 차질없이 마무리할 방침인데요. 금호산업과 컨소시엄은 그동안 쉽지 않은 협상 과정을 거쳤지만, 양측이 한 발씩 물러나면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게 됐습니다.

이날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을 조속히 안정화시키고, 안전을 최우선하는 항공사로 거듭나도록 할 것”이라며 “HDC그룹과 아시아나항공이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도 빨리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사옥의 옥외 간판. 사진 | 연합뉴스

2조원이 넘는 신규자금을 수혈받게 된 아시아나항공은 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을 갖추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하 HDC그룹은 이번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발판삼아 ‘모빌리티 그룹’으로 성장하겠다는 비전을 드러냈습니다.

재계에 따르면 총 인수금액인 2조 5000억원 가운데 구주 가격을 제외한 나머지 자금은 아시아나항공의 경영 정상화에 쓰이게 됩니다. 이에 따라 기존 1조 1000억원이었던 아시아나항공의 자본은 3조원 이상 늘어나고, 660%에 달하는 부채비율도 300%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HDC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통해 몸집을 크게 부풀리면서 재계 순위에도 지각변동이 예상됩니다. 건설회사였던 HDC그룹은 아시아나항공과 계열사를 한꺼번에 품으면서 건설·유통·레저·물류를 아우르는 종합그룹으로 거듭나게 됐습니다.

올해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공시대상기업집단을 보면, 재계 33위인 HDC그룹의 자산 총액은 10조 6000억원에 불과했는데요.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고 나면 총 자산규모는 20조원, 재계 순위도 18위까지 껑충 뛰게 됩니다.

반면 금호타이어와 아시아나항공 등 주력 계열사를 매각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사실상 2개 계열사만 남게 됐는데요. 2008년 재계 7위까지 올랐던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고속과 금호산업만 남긴 채 재계 60위 밖으로 밀려나게 됐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금호아시아나’라는 이름도 바뀔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금호그룹이나 ㈜금호 등으로 사명을 바꿔 ‘아시아나’를 떼어내는 것은 물론, 그룹 CI도 변경이 유력합니다.

한편, 지난 11월 7일 본입찰에 나섰던 HDC그룹은 같은 달 12일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바 있습니다. 이후 14일부터는 그룹 내 각 부문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인수준비단을 출범시켜 인수작업을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