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 앞으로 다가온 CES 2020…공통주제는 ‘인공지능·모빌리티’

인공지능·스마트홈·5G·IoT(사물인터넷)·차량 내 미디어·블록체인·로보틱스 등 기술 공개
삼성·LG 계열사 사장 대거 출동..SK·두산 계열사 기업인도 참관..성윤모 장관 등 CES 찾아
오는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릴 CES(세계 가전 전시회). 사진 | CES 메인 홈페이지 캡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인 CES(Consumer Electrics Show)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CES 2020은 내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막을 올리는데요.

CES는 전세계 가전업체들의 기술력을 뽐내는 최대 규모 전시회로 CES 2019에 이어 인공지능, 스마트홈, 5G, IoT(사물인터넷), 차량 내 미디어, 블록체인, 로보틱스 등이 공통 주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ES 2020에는 국내 전자업계 양대산맥인 삼성과 LG뿐만 아니라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SKC 등 SK계열사가 대거 출동합니다. 여기에 현대자동차, 두산도 CES 2020에서 신기술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우선, SK은 CES 2019에 이어 CES 2020에서도 공동 부스를 꾸립니다. SK 계열사가 함께 참가했던 것은 지난 CES 2019가 처음인데요. 이번 공동 부스는 전보다 8배 규모로 확대하고 모빌리티 신기술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SK은 CES 2020에서 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5G에 이어 차량 내 미디어를 선보입니다. 지난 CES 2019에 이어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모빌리티 신기술을 공개한다는 계획입니다.

현대모비스의 CES 2020 전시부스 조감도. 사진 | 현대모비스

현대자동차도 미래 모빌리티 청사진을 공개할 것으로 보입니다. CES는 가전·IT 업계 전시이지만, 지난 2010년부터 자동차 기업들이 대거 참여하면서 새로운 자동차 전시회로 자리잡았습니다. 이번 CES 2020에도 현대·기아차가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모빌리티 전략을 선보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업계 안팎에 따르면 CES 2020에 정의선 부회장이 직접 참관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집니다. 앞서 정 부회장은 2017년 CES 기조연설자로 무대에 서기도 했는데요. 이 후 2년 연속 CES에 직접 참관하진 않았습니다.

현대자동차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은 크게 세 가지입니다. 우선, 이른바 ‘플라잉카’로 불리는 UAM(Urban Air Mobility : 도심 항공 모빌리티)와 PBV(Purpose Built Vehicle : 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허브 : 모빌리티 환승 거점) 등의 서로 긴밀한 연결성이 기술력의 핵심으로 꼽힙니다.

새로운 기술력 구현을 위해 고도의 반도체와 5G 기술력도 공개됩니다. 미국 CTA는 “인공지능, 음성 인식 기술, 머신러닝, 5G 통신 기술이 정교화되고, 자율주행차를 통해 차량 내 미디어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CES의 터줏대감 삼성과 LG도 자동차 전장(전자장비), TV, 로봇, IoT 등 기술력을 공개합니다. 삼성전자와 하만은 지난 CES에 이어 이번 CES 2020에서도 새로운 전장 솔루션을 내놓습니다. 삼성전자는 완전자율주행이 도입되기 전 5G, AI IoT를 통해 안정적인 기술 공개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삼성전자는 김현석 사장이 CES 기조연설을 통해 미래 기술 전략에 대해 공유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내 개발팀은 이번 전시에서 AI 프로젝트 ‘네온’을 공개할 예정인데요. 기존 빅스비와 다르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입니다.

LG 클로이 셰프봇. 사진 | LG전자

LG전자 역시 인공지능 솔루션에 집중합니다. CES 2020에서 ‘어디서든 내 집처럼’을 주제로 ‘LG 씽큐 존’을 꾸며 AI 솔루션을 관람객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인데요. 진화(Evolve), 접점(Connect), 개방(Open)을 바탕으로 한층 강화된 인공지능 솔루션을 선보입니다.

LG전자는 새로운 클로이 라인업을 공개합니다. 지난 CES에서 공개한 ‘LG클로이 수트봇’에 이어 직접 음식을 주문, 요리, 서빙하는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TV 기술력 경쟁도 기대됩니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 TV, LG전자는 롤러블 TV 이외에 새로운 폼팩터 혁신을 적용한 TV를 선보일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한편, 이번 CES 2020에는 기업 경영진이 대거 출동합니다. 김현석 삼성전자 CE 부문 사장을 비롯해 김기남 DS 부문 부회장, 고동진 IM 사장, 한종희 VD 사장 등이 전시장을 찾습니다. 권봉석 LG전자 대표이사를 비롯해 박형세 HE 부사장, 이연모 MC 부사장, 정호영 LGD 사장,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도 참관합니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도 CES 2020에 참석합니다. 정부에서는 성윤모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참석할 전망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