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기술로 불법 촬영 막는다…AI·딥러닝이 영상 삭제

과기부·여가부·경찰청, 서울 이화여고서 컨퍼런스..피해방지 아이디어 14건에 수상
첨단기술로 영상 공유 차단·발견시 삭제 지원..스마트폰으로 카메라 수색하는 기술도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인공지능·딥러닝 기술이 불법 촬영물 수색과 삭제에 동원된다. 웹하드에 업로드되는 영상 중 디지털 성범죄 영상을 걸러내거나 스마트폰으로 변형 카메라를 탐지할 수 있다. 최후의 경우에는 피해자 신체 정보를 디지털 스캔해 피해자가 나타나는 영상을 삭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여성가족부, 경찰청은 기술로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해결책을 모색하는 ‘연구개발(R&D) 기반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컨퍼런스’를 20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 100주년 기념관에서 개최했다.

행사는 디지털 성범죄를 막을 수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중요성을 강조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하고자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유영민 과기부 장관, 진선미 여가부 장관, 임호선 경찰청 차장과 여성단체‧연구기관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변형카메라 피해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시민 공동대응 플랫폼. Image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컨퍼런스에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아이디어·R&D 기획 공모전’ 시상식이 진행됐다. 정부 공동 기획으로 추진된 이번 공모전에는 연구개발 아이디어 347건이 접수됐다. 아이디어 고도화 과정을 거쳐 최종 수상작 14건이 선정됐다.

우선 아이디어 부문에는 최우수상 선정작은 두 건이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한 ‘정부·시민 공동 불법촬영 대응 시스템’은 휴대폰 와이파이와 적외선 탐지를 활용해 변형 카메라를 탐지한다. 애플리케이션에 신고용 AI 챗봇을 탑재해 발견 즉시 신고가 가능하도록 했다.

AI와 신체 모델링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성범죄 자동 신고시스템’은 불법 영상물 삭제를 원하는 피해자들을 돕는 자동 삭제 시스템이다. 디지털 스캔으로 얻어진 신체 정보에 맞춰 AI가 영상물을 찾아 삭제한다.

디지털 성범죄 동영상 조기 확산 방지를 위한 자동 검색 기술. Image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R&D) 과제기획 부문에는 ▲‘불법촬영 영상물의 시청각 특징정보(Fingerprint) 생성을 통해 인터넷 등에 유포된 음란물 고속검색 기술’이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디지털 성범죄 영상에 포함된 정보를 추출하되 일부만 딥러닝으로 획득하고 피해 동영상과 비교 검색해 관련성이 높은 동영상을 빠르게 검색하는 기술이다.

이밖에 ▲‘원클릭 피해접수 시스템’ ▲‘숙박업소 불법촬영 안심 인증제’ 등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과기부는 이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신규 연구개발 과제를 기획할 예정이다.

유영민 장관은 “진화하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응하려면 아이디어를 모아 기술을 개발하고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피해방지 기술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진선미 장관은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할 기술개발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성범죄 근절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