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트 마친 ‘배민’ 배달로봇…만족도 7점 만점에 6.3점

건국대학교 테스트 성료·주문 2200건.. 4주간 서울-부산 2번 왕복 거리 오가
건국대학교에서 테스트한 우아한형제들 배달 로봇 딜리. 사진 | 우아한형제들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주)우아한형제들은 만족도 7점 만점 중 6.3점을 받으며 자율주행 배달로봇 테스트를 종료했습니다.

우아한형제들은 건국대학교에서 지난 11월 18일부터 12월 20일까지 진행한 ‘캠퍼스 로봇배달’ 서비스를 테스트 결과를 30일 발표했습니다. 교내에서 배달의민족 앱으로 주문하면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 5대가 주문자에게 음식을 가져다주는 무인 배달 서비스입니다.

테스트 기간 주문 수는 초반부터 꾸준히 상승해 일 평균 89건을 기록했습니다. 하루 최대 주문수는 145건이었습니다. 총 주문 수는 2219건. 로봇 주행거리는 총 1250km로 서울-부산을 2번 왕복한 거리에 달합니다.

현장 관제를 맡은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학생들이 기대 이상으로 호응해줘 매일 예상을 훨씬 웃도는 주문이 들어왔고 5대의 딜리가 쉴틈없이 배달을 수행했다”고 말했습니다.

테스트 기간 중 진행한 이용자 만족도 조사 결과는 7점 만점에 6.3점이었습니다. 우아한형제들은 “실외 주행 로봇은 실내 로봇에 비해 상용화 기술 장벽이 훨씬 높다”고 했습니다.

도로 교통법규 준수, 자동차나 자전거 등 이동물체 감지, 도로 공사·폭우·폭염 시 안정적인 작동 등의 조건을 모두 만족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우아한형제들은“센서 기술이 고도화하고 인공 지능 수준도 높아야만 차질 없이 주문지로 음식을 배달할 수 있어 기술적 난이도가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요섭 우아한형제들 로봇딜리버리셀 이사는 “실외 주행 로봇 테스트는 실내와는 전혀 다른 수준의 기술이 필요하고 난이도도 높은 편이었지만 성공적으로 끝마쳤고 결과도 매우 긍정적”이라며 “테스트 기간동안 누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더욱 편리하고 효율적인 로봇 서비스를 개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