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신년기획] 느리지만 내 속도대로…“꾸준함이 재능이 되더군요”

나의 생존전략 이야기_⑤ 권지영 기자ㅣ산업팀장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안녕하세요. 산업부에서 전자, 통신을 담당하고 있는 권지영 기자입니다. 그 동안 외신, 금융, 유통을 거쳐 2월부터 전자와 통신으로 출입처를 옮겼습니다. 어느덧 인더뉴스에서 7년째 신년기획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올해는 자기소개를 겸해 저의 생존전략에 대해 나누려고 합니다.

‘한 달 동안 무엇을 할까?’ 지난 2018년이 끝으로 향해가던 때 이런 행복한 고민을 했습니다. 근속년수 5년을 채워 귀중하고, 소중한 30일의 유급휴가를 받았기 때문인데요. 한 달 동안 출근하지 않아도 급여가 들어오는 ‘초행운’을 거머쥐었습니다.

그림과 피아노를 다시 배워 그 동안 놓았던 예술혼을 불태울지, 가보지 않은 나라의 작은 도시에서 이른바 한 달 살기를 할지, 짧은 여행과 휴식 등 여러 선택지를 두고 고민을 거듭했습니다. 행복한 고민에 빠진 순간 문득 20대 후반부터 해보고 싶었던 일이 떠올랐습니다. 바로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을 걷는 것이었습니다.

회사에서 5년 동안 재미있게 일을 하기는 했지만, 심신은 지쳐 있는 상태였는데요. 800km가 넘는 길을 완주할 수는 없지만, 재충전의 의미로 보름 동안의 산티아고행을 마음 먹었습니다. 마침 제 종교가 천주교이기도 합니다.

조용히 산티아고행을 준비하던 중 갑자기 변수가 생겼습니다. 휴가를 일주일 앞둔 어느 날 멀쩡하던 허리가 하루 아침에 아프기 시작하더니, 앉거나 걷기 힘든 상태로 심각해 졌습니다. 급하게 한 달 휴가를 며칠 앞당겨야 했습니다.

일주일 동안 병원에서 각종 주사와 한의원의 침을 병행하며, 겨우 나아지기 시작했지만 산티아고행은 저 멀리 날아가게 돼버렸죠. 20kg 가까이 되는 배낭을 메고, 걷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몸상태였기 때문.

이 글을 쓰면서 그 때 일을 다시 떠올리니, 씁쓸하네요. 그렇게 제 한 달 휴가는 허리 통증 극복과 함께 번개처럼 지나갔습니다. 다들 잘 아시겠지만, 때론 인생은 계획한대로,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는 것 같습니다. 우울한 마음을 달래고, 다시 현장에 나와 복귀한 지 벌써 1년이 지났습니다.

생존전략을 이야기해야 하는데, 아픈 이야기만 늘어놨네요. 사실 이번 글에서 방법론적인 생존전략보다는 마음의 생존전략에 대해 얘기하려고 합니다. 사회와 조직에서 살아남기 위해선 각종 스펙과 성과, 기여도, 인간 관계 등 신경 써야할 것이 너무 많죠. 그렇게 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본인의 마음가짐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기자생활을 포함해서 저의 생존전략을 한 마디로 줄이면 ‘느린 인생과 꾸준함’ 입니다. 뒤늦게 공부 바람이 불어서 유학을 갔고, 덕분에 서른이 되어서야 기자가 됐습니다. 제 또래 기자들은 대부분 10년차를 훌쩍 넘겼지만, 저는 올해에 들어서야 10년차가 됐지요.

아시다시피 느린 인생에는 여러 장애물이 있습니다. 우선, ‘남과 비교하기’를 멈춰야 합니다. 특히 나보다 앞서 나간 또래들과 비교해봤자 상실감만 커질 뿐인데요. 지난 8~9년간의 시간을 돌아보면, 초반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를 때까지 차이가 생길지 몰라도 이 후엔 얼마든지 자신만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느린 인생이 빛을 발하려면 꾸준한 노력이 뒷받침돼야 합니다. 의도한 건 아니지만 대학교 전공 때부터 지금까지 한 우물을 파고 있습니다. 아직까지는 일이 어려울수록 재미있고, 성취감도 생기며, 더 많이 알아 갈수록 신이 납니다. 앞으로도 더 넓고, 깊게 이 일을 알아가면서 하고 싶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2020년 1월 회계 스터디 8주 코스를 등록했습니다. 기초부터 다지자는 계획에서 시작할 예정입니다. 지난 10년 가까운 시간은 기자로서 미디어의 중심에서 일했다면, 향후 10년은 큰 그림에서 미디어에 기여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그때까지 저만의 느린 속도로 꾸준하게 앞으로 나아가려 합니다.

끝으로 최근 SNS에서 읽은 글을 소개해봅니다. “꾸준함이 재능이고, 그 꾸준함은 좋아하는 마음에서 나온다. 좋아하는 것을 찾아라. (누구든) 천재가 될 수 있다.” 10000% 공감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