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장수 NH농협손보 대표 취임…“단기 실적보다 미래가치 제고에 중점”

“정책보험에 농업인 목소리 적극 반영할 것”
  최장수 NH농협손해보험 신임 대표가 임직원에게 취임 소감을 전하는 모습. 사진ㅣNH농협손해보험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최창수 NH농협손해보험 신임 대표는 “단기 실적보다는 미래 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경영체질을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30일 농협손보에 따르면 최창수 신임 대표는 지난 27일 서울 서대문구 농협손보 본사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탄탄한 체력과 전문성을 겸비한 보험사로의 도약을 위해 새로운 자세로 혁신에 나서자”고 밝혔습니다.

최 신임 대표는 “협동조합의 정체성을 갖고 있는 보험사로서 정책보험에 농업인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고, 사업이 안정화 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 등 필요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각종 인슈어테크형 신사업을 적극 추진하는 등 디지털로 연결되는 혁신금융에 박차를 가하고, 농협금융지주의 글로벌 정책에 발맞춰 회사의 글로벌 네트워크도 구축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최 대표는 스피드(Speed) 경영을 통해 고객과 영업채널의 의견을 경영전략에 신속히 반영하고, 임직원 모두에게 유머와 웃음이 넘치는 펀(Fun)경영을 실천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습니다.

최 대표는 1986년 농협중앙회에 입사해 농협중앙회 전략기획단 전략기획팀 팀장, 기획실 구조개혁팀 팀장, 구례군지부 지부장, 비서실 실장, 농협은행 수석부행장, 농협금융지주 부사장을 역임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