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5대 키워드] 車업계 수요감소·노사갈등에 ‘울상’…“벤츠만 웃었다”

노사갈등 겪는 한국지엠·르노삼성…수입차 벤츠에도 밀려 ‘수모’
세타2 엔진 평생보증·레몬법 실효성 문제제기..일본차는 ‘와르르’
올해 출시된 셀토스가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사진 | 기아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올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화두는 자율주행·친환경 등 ‘미래차 기술’이었는데요. 급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우리 자동차 산업도 힘든 한 해를 보냈습니다.

어느 때보다 극심한 노사갈등을 겪었던 르노삼성·한국지엠은 메르세데스-벤츠보다 월간 실적이 떨어지기도 했는데요.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토요타·닛산 등 일본 브랜드의 판매도 부진했던 한 해였습니다.

또 현대·기아차는 중대 결함이 있는 세타2 엔진에 대해 ‘평생 보증’을 약속하며 관심을 모았습니다. 이와 더불어 BMW 사태의 영향으로 ‘한국형 레몬법’도 본격 도입됐는데요. 2019년 한 해 동안 국내 자동차 시장을 강타했던 주요 뉴스들을 모아봤습니다.

◇ 한국형 레몬법 본격 시행…실효성은 ‘의문’

올해 1월 자동차관리법이 개정되면서 ‘한국형 레몬법’이 본격 시행됐는데요. 신차에서 동일한 하자가 반복되면 교환 및 환불을 받을 수 있게 돼 소비자 권익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를 모았습니다.

레몬법이 도입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실효성에는 아직 ‘물음표’가 달리고 있습니다. 하자가 있더라도 차량을 교환·환불 받으려면 절차가 매우 까다롭기 때문인데요. 당국에 따르면 올해 발생한 70여 건의 중재신청 건수 가운데 교환·환불을 받은 사례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레몬법에 따라 신차를 환불받으려면 중대 하자는 1회, 일반 하자는 2회까지 수리 후 동일증상이 다시 발생해야 합니다. 특히 소비자가 제조사에 직접 ‘하자재발통보서’를 발송해야 중재 과정에서 ‘하자’로 인정받을 수 있어 보상받기 쉽지 않다는 지적입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대표모델 E-클래스. 사진 |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 메르세데스-벤츠, 수입차 최초 월 8000대 돌파…한국지엠·르노삼성 제쳤다

올해 수입차 시장에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한 메르세데스-벤츠가 국산차마저 앞질렀습니다. 지난 11월을 기준으로 메르세데스-벤츠의 국내 판매량은 무려 6만 9712대에 달하는데요. 같은 기간 각각 7만 6879대, 6만 7651대씩 판매한 르노삼성·한국지엠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특히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 9월 현대·기아차에 이어 판매 순위 3위에 올랐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당시 7707대나 팔아치우며 르노삼성(7311대)과 쌍용차(7275대), 한국지엠(4643대)을 전부 제쳤는데요. 10월(8025대)엔 수입차 최초로 월간 8000대를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6000만원이 넘는 E클래스는 ‘강남 쏘나타’로 불릴 만큼 흔한 차종이 됐는데요. E300 등 E클래스 모델은 지난 11월 수입차 월간 톱10 가운데 절반(5종)을 휩쓸었죠.

메르세데스-벤츠가 잘 나가는 이유는 국내 시장의 특수성 때문인데요. 일단 수입차 시장의 강력한 경쟁자였던 BMW가 ‘화재결함’으로 주춤한 것이 영향을 미쳤습니다. 특히 ‘벤츠’라는 이름이 주는 무게감과 합리적인 가격 등이 국내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켰다는 분석입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 조합원들이 지난 9월 24일 오전 부평공장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카허 카젬 사장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 자동차업계 뒤흔든 극심한 노사갈등…해법은 ‘묘연’

현대차와 쌍용차를 제외한 국내 3개 완성차회사들은 동병상련을 겪고 있는데요. 기아차와 르노삼성, 한국지엠은 아직까지 올해 임금협상을 끝내지 못했습니다. 기아차는 1차 잠정합의안을 내고도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과하지 못하는 등 노사관계는 ‘파국’으로 치닫는 모양새입니다.

사측과 노조 간의 입장 차이는 명확합니다. 미래차 시대에 접어들면서 ‘판매량’으로 대표되는 양적 성장보다 첨단기술 개발 등 질적 성장이 더욱 중요해진 것이 사실인데요. 공유경제와 자율주행 기술 등이 급격히 발달하면서 자동차 수요 감소는 전 세계적인 흐름이 됐습니다.

따라서 사측은 임금동결과 인적 구조조정 등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노조 측은 고용보장과 임금인상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양쪽 모두 입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일년내내 평행선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미래차 시장에 빠르게 대응하지 않으면 ‘공멸’을 피할 수 없는 만큼, 서로 한 발씩 양보하는 자세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 현대·기아차, ‘세타2 엔진’ 평생 보증 약속..근본 해결책은 ‘글쎄’

지난 10월 현대·기아차는 국내 세타2 GDi(직분사) 차량에 대해 ‘엔진 평생 보증 프로그램’을 발표했습니다. 기존 판매된 차량에 엔진 진동감지 시스템(KSDS)을 적용하고 보증도 연장해 시동꺼짐 및 화재발생에 대한 고객 불안을 해소하겠다는 게 핵심입니다.

대상 차량은 세타2 엔진이 적용된 2010~2019년형 쏘나타(YF·LF), 그랜저(HG·IG), 싼타페(DM·TM), 벨로스터N(JSN), K5(TF·JF), K7(VG·YG), 쏘렌토(UM), 스포티지(SL) 등 총 52만대에 달합니다.

이와 함께 미국에서 세타2 엔진 집단 소송 고객들과 화해안에 잠정 합의하고 미국 법원에 화해 합의 예비 승인을 신청한 사실도 전했는데요. 하지만 현대차가 도입한 KSDS는 엔진의 압력을 낮춰 파손을 늦추거나 막을 뿐,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평생 보증’이 아니라 엔진을 전량 교체해야 마땅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시각입니다.

타케무라 노부유키(오른쪽) 토요타코리아 사장이 대표모델인 ES300h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토요타코리아

◇ ‘일본 불매운동’에 일본차 판매 직격탄…3자리 번호판이 뭐길래

올해는 국내 소비시장 전반에 ‘일본 불매운동’이 큰 영향을 미쳤는데요. 국내 시장에 진출해 있는 일본 자동차 회사들도 급격히 떨어진 성적표를 받아 들어야 했습니다. 지난 11월 판매량을 보면, 일본 브랜드의 대표 격인 렉서스는 519대에 그쳤는데요. 전년 동월 대비 73.3%나 떨어진 실적입니다.

이 밖에 토요타·혼다·닛산의 11월 판매량은 각각 780대, 453대, 287대에 그쳤는데요. 혼다의 경우 전년 동월 대비 52.9%나 쪼그라들었습니다. 수입차 시장은 국산차와 달리 꾸준히 성장세를 보여왔기 때문에 일본 브랜드 입장에선 아쉬울 수밖에 없는 대목입니다.

특히 지난 9월부터 번호판 앞자리가 기존 2자리에서 3자리로 늘었는데요. 이 때문에 일본차를 구입하려는 소비자들은 더 큰 압박감을 느꼈다고 합니다. 3자리 번호판의 일본차는 불매운동 이후 등록된 차량을 뜻하기 때문이죠. 이에 따라 일부 딜러사들은 2자리 번호판을 발급해주겠다는 이색적인 판촉활동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