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대구에 최첨단 메가 물류센터 건립…영남권 로켓배송 속도 높인다

3200억원 투자·2021년 완공 목표..연 면적 10만 평 이상
쿠팡 잠실 사옥. 사진 | 쿠팡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쿠팡이 대구에 역대 쿠팡 물류센터 중 가장 큰 물류센터를 짓습니다. 물류센터가 완공되면 대구·영남권의 로켓배송 속도가 더욱 빨라질 전망입니다.

쿠팡은 대구 달성군 국가산업단지에 최첨단 메가 물류센터를 마련한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이날 달성군 구지면에서 열린 착공식엔 권영진 대구시장·추경호 대구 달성군 의원·김범석 쿠팡 대표 등이 참여했습니다.

쿠팡은 2015년 11월 대구시와 ‘친환경 첨단 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이후 대구시·국토교통부·산업통상자원부 등과 논의해 2021년까지 축구장 46개 넓이인 약 10만 평 규모 풀필먼트 센터를 건설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총 투자 비용은 약 3200억원에 이릅니다.

쿠팡 대구 물류센터는 로켓배송을 위한 전국 단위 물류 시스템 구축 계획의 주요 거점 역할을 할 예정입니다. 특히 대구 물류센터는 영남 전역 외에도 충청과 호남지역까지 관리할 수 있는 물류 거점으로 전국 물류 네트워크의 핵심 설비 가운데 하나입니다.

또 인공지능을 이용한 차세대 물류·배송 시스템은 편리한 상품 관리·배송 동선 최적화·친환경 물류장비 활용 등을 통해 작업자의 부담을 줄여 효율을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더해 대구물류센터는 앞으로 지역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지역주민 우선 고용을 통해 대구지역에 새 일자리 2500개 이상을 만들고, 물론 물류센터 건설과 운영 과정에서 연관 산업의 성장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전국으로 확대되는 쿠팡의 물류 네트워크는 2000개가 넘는 대구지역 미니기업(연 매출 30억 원 이하 기업)들에게도 더 큰 사업 기회를 제공할 전망입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쿠팡의 최대 물류기지가 대구에 지어지는 것 자체도 의미 있는 것이지만, 이것은 쿠팡과 대구시 협업의 시작일 뿐”이라며 “앞으로 AI·로봇을 통한 물류시스템 고도화, 자율주행 배송 도입 등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범석 쿠팡 대표는 “대구시와 국토교통부·산업자원부 등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주신 덕분에 쿠팡 물류센터를 착공해 영남권은 물론 남부 지역 고객들에게 더 좋은 로켓배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쿠팡은 이런 투자를 지속하면서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