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살롱 드 서초’ 열고 역동적 조직문화 키운다

서울 서초R&D캠퍼스에 마련..직급·주제 상관없이 자유로운 토론 즐기는 장소
창의적 아이디어 살리는 ‘아이디어 발전소’ 프로그램..LG 홈브루 등 신제품 낳아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최근 기업들은 경직된 사내 문화에서 벗어나 임직원이 가진 창의성을 극대화할 방안을 찾고 있다. 공간을 혁신하고 열린 대화를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가운데 LG전자도 수평적 의사소통을 지향하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달 31일 서울 서초 R&D캠퍼스 1층에 ‘살롱 드 서초(Salon de Seocho)’를 열었다고 21일 밝혔다. 다양한 분야를 자유롭게 토론하는 사교모임 장소 ‘살롱’에서 이름을 따온 이곳은 소속이나 직급과 상관없이 소통하며 문화 활동을 즐기는 장소다.

LG전자는 구성원에게 자율과 주도성, 창의적 아이디어를 장려하며 새로운 조직문화를 추구하고 있다. 이를 반영해 살롱 드 서초는 열린 공간으로 꾸며졌다. 계단형 좌석과 대형 사이니지 화면으로 문화공연, 기술 세미나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달 31일 서울 서초 R&D캠퍼스 1층에 문을 연 ‘살롱 드 서초(Salon de Seocho)’에서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Photo @ LG전자

앞서 LG전자는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 서관 33층에 소통공간 ‘다락(多樂)’을 만들었다. 이곳은 LG전자 임직원이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으며 경영진과 오픈 커뮤니케이션을 하거나 소규모 행사, 동아리 활동, 재능기부 수업을 열게된다.

공간을 마련하는 동시에 조직문화를 바꾸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선행기술을 연구하는 조직인 CTO부문은 ‘아이디어 발전소’에서 연구원들이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하도록 지원한다. 우수한 아이디어는 사업화로 이어진다. 출시 예정인 맥주제조기 ‘LG 홈브루’가 이 과정을 거쳤다.

LG전자는 임직원들이 집단지성을 발휘하는 크라우드소싱(crowd sourcing) 플랫폼 ‘LG 아이디어팟(LG IdeaPot)’도 운영한다. 임직원은 로봇청소기 음성인식률을 높이는 기술적 문제부터 제품 이름 공모까지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제시할 수 있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살롱 드 서초는 우리가 미래를 위해 직접 만든 공간이며 함께 꿈을 공유하고 펼치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며 “다양한 시도로 성장과 변화를 향한 혁신을 가속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