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금융시스템 안정과 신뢰 높이는데 전력 다할 것”

고수익·고위험 금융상품 총괄 모니터링시스템 마련
금융사고 방지 위해 금융사에 ‘책임지는 혁신’ 유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31일 “금융시스템의 안정을 도모하고 건전한 시장 질서를 세우는 동시에 금융소비자 보호에 매진하겠다”며 “금융감독의 실효성과 금융의 신뢰를 끌어올리는 데 있는 힘을 다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원장은 오는 2020년 신년사를 통해 “시스템리스크를 일으킬 수 있는 비대한 가계부채와 한계기업 증가, 불공정거래로 인한 자본시장 질서 훼손 등 리스크 요인이 상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

그는 새해 금융감독 방향에 대해 금융시스템 안정 도모와 건전한 시장질서 확립, 금융소비자 보호를 제시했습니다.

윤 원장은 “감독원이 국가의 위험을 관리하는 곳으로서 우리 경제의 다양한 잠재리스크에 맞서 금융시스템의 안정을 유지해야 한다”며 “가계부채 총량 관리,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의 정착 등과 더불어 그림자 금융의 리스크 전이 등도 면밀하게 살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기업 신용위험 평가체계를 정비하고 선제적이고 상시적인 구조조정을 추진해야한다”며 “자본시장 리스크 대시보드를 마련해 금융시장 전반과 거시경제 부문의 진단 수단을 보완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 원장은 아울러 “소비자의 부당한 피해를 초래하는 금융거래와 시장 질서를 훼손하는 행위 등을 엄정하게 대응해 건전한 시장 질서를 확립할 예정”이라며 “특별사법경찰에 부여된 권한을 적극 활용해 공정하고 투명한 시장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금융취약계층을 노리는 불법금융과 보험사기에 대해 관계기관과 유기적인 공조체계를 통해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며 “금융의 디지털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금융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핀테크 기업과 금융사에 ‘책임지는 혁신’을 유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와 포용금융의 확대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고수익·고위험 금융상품에 대한 총괄 모니터링 시스템을 마련해 소비자 피해가 우려되는 사안에 대해 적시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금융사도 소비자보호에 소홀함이 없도록 경영진의 책임을 보다 명확히 하고, 내부통제 체계 구축에도 주력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