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개인 창고 서비스’ 제공 점포 확대

‘더 스토리지’ 2·3호점 오픈..기존에 없던 편의공간 함께 제공
홈플러스 더 스토리지. 사진 | 홈플러스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홈플러스가 고객들에게 개인 창고를 장기간 빌려주는 스토리지 서비스 제공 점포를 확대합니다. 기존에 없었던 편의공간을 갖추고, 한 점포에선 기존에 없던 엑스라지 사이즈 보관함을 제공합니다.

홈플러스는 지난해 도심형 개인 창고 서비스 ‘더 스토리지 위드 홈플러스’를 부산 서면점과 수원 원천점에 연달아 오픈했다고 5일 밝혔습니다. 더 스토리지 위드 홈플러스는 홈플러스 점포 공간을 활용해 계절 가전·의류·이불·서류·비품 등을 보관할 수 있는 개인 창고 서비스입니다.

이 서비스는 일산점에서 지난 7월 처음 선보였습니다. 현재 일산점의 이용률은 약 85%에 달합니다. 최소 1개월 단위로 이용할 수 있고, 가격은 스몰 5만 9000원대·미디엄 8만9000원대·라지 13만9000원대입니다. 장기 고객을 위한 3·6·12개월 약정 할인도 제공합니다.

서면점은 약 211㎡(64평) 규모입니다. 현재까지 선보인 매장 중 가장 큰 규모로, 기존 선보인 스몰·미디엄·라지 세 가지 사이즈 보관함 외에 엑스라지(약 1.6평) 사이즈까지 마련했습니다. 이 공간엔 침대 매트리스 등 대형 가구·가전 등을 보관할 수 있습니다.

스몰 16개·미디엄 24개·라지 16개·엑스-라지 3개 등 총 59개 보관함을 갖추고 있고, 지하 2층 무빙워크 바로 옆에 위치해 물품을 옮기기 쉽습니다. 또 지난 2일 문을 연 수원 원천점은 약 135㎡(41평) 규모로 스몰·미디엄·라지 등 세 가지 타입으로 구했습니다.

보관함 개수는 스몰 9개·미디엄 20개·라지 10개로 총 38개입니다. 특히 서면점과 원천점은 고객 의견을 반영해 테이블·의자·냉장고 등 편의 공간까지 갖췄습니다. 또 보관함 내 정리된 물건들의 모습을 직관적으로 나타내는 ‘쇼룸’도 함께 구성했습니다.

조수현 홈플러스 서비스사업 이노베이션팀장은 “홈플러스 매장은 도심 내 위치해 있다는 장점을 활용해 부산·수원 등 대도시 위주로 ‘더 스토리지’ 서비스를 확장하게 됐다”며 “굳이 장볼 때가 아니더라도 고객들이 대형마트를 자주 찾을 수 있도록 새로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