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2대 여신금융협회장, 김주현 전 예보 사장 선임

금융위 사무처장·예금보험공사 사장 등 역임..“다양한 경험 통해 여신금융업계 발전 기여할 것”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여신금융협회는 협회 정관에 따라 오늘(18일) 오후 4시 임시총회를 열어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을 제 12대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3년이며, 오는 19일부터 공식 업무에 들어간다. 김 회장는 1958년생으로 중앙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워싱턴대에서 MBA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행정고시 25회로 공직에 입문해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예금보험공사 사장 등을 역임했다. 최근에는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대표이사로 재직한 바 있다.

제 12대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Photo @ 여신금융협회

여신금융협회 관계자는 김 회장에 대해 “신중함과 추진력을 고루 갖춘 분”이라며 “다양한 경력을 통해 쌓아 온 경제와 금융에 대한 전문성과 유연한 소통 능력을 바탕으로 여신금융업계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회장은 “급변하는 기술환경과 경제여건 변화 속에서 새로운 도전과 신속한 대응이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최고의 재능과 열정으로 일하고 계신 98개 회원사와 함께 최선을 다해 협회장으로서의 직무를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전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