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두산 수소연료전지 드론, MS와 솔루션 개발 협력한다

IoT·머신러닝·AI 등 드론SW 협력..미국 진출 가시화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두산그룹 수소연료전지 드론 사업이 마이크로소프트(MS)와 협력합니다.

한국MS와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은 지난 8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20에서 수소연료전지 드론 소프트웨어(SW)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협약에 따라 SW와 모니터링 솔루션을 공동개발해 드론에 접목합니다. 특히 사물인터넷(IoT), 머신러닝, 인공지능(AI) 솔루션이 활용될 예정입니다. 수소연료전지 드론에 애저 IoT 허브를 적용하면 방대한 데이터 정보 수집과 분석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드론 수소잔량이나 배터리 충전 상태 등이 실시간으로 파악됩니다.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왼쪽)와 우미영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이 8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수소연료전지 드론 소프트웨어(SW)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두순 DMI 대표이사는 “기존 드론 비행시간의 한계를 뛰어넘은 두산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에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MS 기술을 접목해 고객 맞춤형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라며 “미국을 비롯한 각국 파트너와 손잡고 세계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우미영 한국MS 엔터프라이즈커머셜사업본부 부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DMI의 모바일 수소 연료전지 드론과 SW의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사업 기회를 확대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모바일 수소연료전지 드론은 CES 2020 ‘최고혁신상’을 수상했으며 연료전지 파워팩은 ‘혁신상’을 받았습니다. DMI는 미국과 중국 등 글로벌 시장 개척에 나설 예정입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Tech 테크


Most Popular News 많이 본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