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아시아 도시조명 워크숍’ 개최…“유명 조명전문가 한 자리에”

25일~28일 4일간 진행…17개국 35개 도시·정부 관계자와 조명전문가 150여 명 참석
‘시민 삶의 질 향상과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도시조명’ 주제로 강연, 발표 등 진행

Photo ⓒ 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 아시아 지역의 도시조명 전문가들이 서울에 모여 우수한 도시조명 사례를 공유하고, 공동발전을 모색하는 시간을 갖는다.

서울시와 국제도시조명연맹(이하 LUCI)은 25일부터 28일까지 ‘2019 아시아 도시조명 워크숍(2019 Asia Urban Lighting Workshop)’을 서울 SKY31 컨벤션에서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아시아 지역의 도시조명 관련 정부 관계자와 전문가가 해당 행사에 참석한다.

LUCI(Lighting Urban Community International)는 도시조명정책 및 관련 기술 등을 교류․발전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2002년 프랑스 리옹에서 설립한 국제협력체다. 서울시는 2007년 LUCI에 가입해 2018년부터 아시아 지역 최초로 회장 도시 역할을 맡고 있다.

올해는 한국, 중국, 인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총 17개국 35개 도시에서 약 150여 명이 참석한다. 25일일 사전 행사로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제17회 국제 LED/OLED EXPO 2019’가 개최된다.

26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되는 본행사에서는 ‘시민 삶의 질 향상과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도시조명’을 주제로 국내·외 저명한 조명전문가의 강연과 참석 도시의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갖는다.

우선 26일 세계 각국의 빛 축제를 주제로 한 강연이 진행된다. 장 프랑수아 주라위크 리옹 빛축제 디렉터는 리옹 빛축제, 제이슨 첸 싱가포르 도시개발청 디렉터는 싱가포르 빛축제, 베넷 청 루이펑 컬처 디렉터는 광저우 빛축제를 주제로 각 축제의 역사·특징·성과 등을 발표한다.

28일에는 김영수 서울시 도시빛정책과장이 ‘서울시 조명정책’, 김정수 비피아이스튜디오코리아 대표가 ‘야간환경에서의 삶의 질 향상’, 류재만 LED산업포럼 회장이 ‘LED 산업의 융합’, 유펜드라 트리파시 국제태양광연맹(ISA) 국장과 백영호 에코란트 본부장이 ‘태양광 조명’을 주제로 발표한다.

또한 부산, 제주, 말레이시아 세베랑 페라이,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 등 주요 참가 도시의 ▲문화와 예술 ▲도시환경 개선 ▲지속 가능한 발전 등을 소재로 각 도시의 조명 우수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기타 프로그램으로 26일 창경궁, 서울로 7017, 남산 팔각정으로 대상으로 한 서울 야간경관 투어가 계획돼 있다. 27일에는 ‘아시아의 빛축제’를 주제로 참가 도시끼리 토론하는 시간과 빛공해 등에 관한 전시가 진행 중인 조명박물관에 견학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권기욱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도시조명은 어둠을 밝혀주는 기존의 역할을 넘어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는 매개체가 되어가고 있다”며 “이번 워크숍은 아시아 도시 간의 네트워크 확장과 이를 토대로 한 아시아 지역 도시조명 공동발전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6, 28일 행사는 공개 워크숍으로 진행된다. 도시조명 분야에 관심 있는 개인이나 단체는 사전신청을 통해 참관할 수 있다. 참관 신청은 등록 URL(http://naver.me/GZq3uSBb) 또는 홍보 포스터의 QR 코드 스캔을 통해 할 수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