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올해 정규직 600명 채용 진행…역대 최대 규모

레스토랑 매니저 공개 채용·시프트 매니저 전환 채용 등
“안정적 고용환경 제공하고 고용창출에 기여하기 위함”
사진ㅣ한국맥도날드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맥도날드가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의 정규직 채용을 예고했습니다. 200명 규모의 레스토랑 매니저를 분기별로 모집하는 한편, 레스토랑 시프트 매니저직을 신설해 연간 400여 명을 뽑는다는 계획입니다.

맥도날드는 올해 대대적인 정규직 직원 채용에 나선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총 채용 규모는 600여 명으로, 지난 1988년 맥도날드가 한국에 진출한 이래 최대 규모입니다.

맥도날드 측은 사회적 고용창출 일조와 함께 직원들에게 안정적 고용환경 및 글로벌 외식 전문가로서의 성장 기회를 제공하고자 이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먼저 맥도날드는 분기별로 ‘레스토랑 관리직 매니저’ 공개 채용을 진행해 연간 200여 명을 모집합니다. 주요 업무는 ▲고객 관리 ▲영업 관리 ▲품질 관리 ▲인사 관리 등 레스토랑 전반의 관리이며, 외부 지원은 물론 기존 맥도날드 레스토랑 시급제 직원들도 지원 가능합니다.

또, 정규직 확대의 일환으로 ‘레스토랑 시프트 매니저직’이 신설돼 연간 400여 명이 채용될 예정입니다. 기존 재직 중인 시급제 직원 중에서 지원을 받아 선발 예정이며, 선발된 인원은 정규직 매니저로 전환 채용됩니다. 시프트 매니저는 ▲레스토랑의 시간대별 관리 ▲교대 업무 등을 담당하게 되며 현재 모집이 진행 중입니다.

맥도날드에 따르면 각각의 채용 절차를 거쳐 선발된 레스토랑 매니저들은 향후 레스토랑을 총괄하는 점장이나 지역 내 여러 레스토랑을 관리하는 중간 관리자로 성장할 수 있습니다.

또한 본사의 다양한 부서로 이동해 경력 개발도 가능합니다. 실제 한국맥도날드 본사 직원의 절반 가량이 레스토랑에서 커리어를 시작한 직원들로, 마케팅· 인사·파이낸스·IT 등 다양한 부서에서 근무 중입니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사장은 “맥도날드는 책임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나날이 성장하고 있는 외식 분야 전문가 양성에 기여하고 우리 사회 고용창출에도 일조하기 위해 정규직 채용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맥도날드의 탄탄한 레스토랑 관리 노하우와 체계적인 교육 과정을 통해 더욱 많은 직원들이 글로벌 외식 전문가로 성장하도록 돕고, 고객들에게도 보다 양질의 메뉴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