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 올해 네이버쇼핑 점유율 확대 등 기대요인 충만…‘매수’-DB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DB금융투자는 14일 NAVER(035420)에 대해 지난해 4분기 실적 기대치 하회를 예상하는 가운데 올해는 네이버쇼핑·웹툰 등 기대요인에 힘입어 실적 개선이 전망된다며 목표주가 22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황현준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 전년보다 17.8% 증가한 1조 7900억원, 4.6% 감소한 2021억원으로 컨센서스 영업익을 하회할 것으로 예상했다.

황 연구원은 “부문별 매출을 살펴보면 광고는 9월 메인 DA 단가 인상이 온기로 반영되면서 QoQ 성장세가 이어지고 콘텐츠서비스는 웹툰의 미주 성장에 힘입어 견조한 흐름이 지속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쇼핑 등의 비즈니스 플랫폼 부문은 10% 초반의 성장률을 보이며 시장 기대치를 밑돈 것으로 보인다”며 “비용 단에서는 네이버 페이와 웹툰 관련 마케팅, 인건비 등 일회성 비용과 라인 비용 확대 등이 반영되면서 수익성이 전분기보다 저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올해 기대요인은 충만하다고 황 연구원은 말했다. 그는 “주요 관전 포인트는 광고에서 구매로 이어지는 네이버쇼핑의 점유율 확대, 북미를 중심으로한 네이버웹툰의 가파른 성장, 인플루언서 홈에 기반한 트래픽 리바운드, 네이버파이낸셜, LINE·Z홀딩스 경영 통합 등”이라고 설명했다.

황 연구원은 “이에 힘입어 네이버는 실적 개선과 자회사 가치 부각이 이어질 것으로 판단된다”고 내다봤다.

네이버 CI. 이미지 | 네이버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