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벡, 전임상 후보물질 테스트 통과…“글로벌 제약사와 상용화 공급계약”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나이벡(138610)은 나이벡은 글로벌 TOP3 제약사 가운데 한 곳에 전임상 단계에 있는 주요 파이프라인 후보물질인 ‘재생 치료용 단백질 및 유도체’에 대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체결된 계약은 단백질과 유도체 후보물질을 공급하는 것으로 나이벡은 지난해 11월 1차적으로 연구용 제품을 공급한 바 있다. 기존에 공급했던 연구용 제품에 대한 검증이 완료됨에 따라 이번 상업계약이 이뤄진 것이다.

글로벌 제약사의 후보물질 개발이 진행됨에 따라 향후 나이벡의 수주 물량이 크게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나이벡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물량에 대한 제한없이 치료용 단백질의 공급 단가만 확정적으로 계약한 상황으로 계약 체결과 동시에 초도 물량에 대한 발주를 받은 상태”라며 “물량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것은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향후에 대량 공급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계약은 물량뿐 아니라 공급기한에 대한 제약도 없다. 나이벡이 공급하는 글로벌 제약사의 파이프라인의 후보물질은 전임상 단계에 있기 때문에 요구되는 물량이 상당할 뿐 아니라 장기간에 걸쳐 개발이 진행되기 때문에 공급 기간도 길다.

후보물질의 연구 진행에 따라 나이벡이 공급할 치료용 단백질 수요가 대량으로 장기에 걸쳐 지속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계약을 체결한 글로벌 제약사는 공급계약 체결을 위해 연구용 물질이전 계약 당시 기술 실사를 진행했다”며 “그 결과 나이벡의 설비와 연구 역량이 글로벌 제약사가 요구하는 수준을 충족함은 물론 연구용을 공급한 치료용 단백질에 대한 상대 제약사의 검증이 완료돼 본격적인 공급계약까지 진행됐다”고 강조했다.

나이벡이 보유한 단백질 발현과 정제 기술은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하는 바이오 의료기술 개발사업의 세포 재생사업 연구 과제를 진행해 이전 받은 기술이다. 나이벡은 이를 더욱 발전시켜 상용화 플랫폼으로 확장했다.

정종평 대표는 “이번 계약은 나이벡의 기술력과 역량을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결과”라며 “현재 공급할 치료용 단백질은 전임상 단계에 해당하기 때문에 향후 공급물량 증가로 매출 증대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글로벌 제약사들과 신약개발 전임상 단계부터 참여하는 공동개발 프로젝트가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댓글 남기기

More in Economy 경제


Most Popular News 많이 본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