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기업은행장 낙하산 논란에 “윤 행장 자격미달 아냐…비토 부적절”

“기업은행은 국책은행..인사권 정부에 있어”
“노조, 기업은행 발전 관점에서 인사 봐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는모습.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문재인 대통령은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임명에 대해 기업은행 노조가 반대하는 상황에 대해 “기업은행 내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윤종원 행장이 자격 미달 인사라면 모르겠지만 경제금융 부문의 경험이 있고 경제금융 청와대 비서관도 했다”며 “IMF(국제통화기금) 상임이사 등을 거쳐 경영 부문에서 손색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관치금융이라는 논란에 대해서는 “과거에는 민간금융기관, 민간은행장 인사까지 정부가 사실상 개입을 했다. 그래서 관치금융이나 낙하산 인사들이 있었던 것”이라며 “기업은행은 정부가 투자한 국책은행이고 정책금융기관으로, 인사권이 정부에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변화가 필요하면 외부에서, 안정이 필요하면 내부에서 발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윤 행장의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고 있는 기업은행 노동조합을 향해 중소기업 지원을 활발하게 할 수 있는 관점에서 봐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냥 (기업은행) 내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며 “노조 분들도 다음에는 내부에서 발탁될 기회가 많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좀 더 열린 마음으로 기업은행 발전, 중소기업 지원 등의 역할을 얼마나 활발히 할 수 있느냐의 관점에서 인사를 봐 달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윤 행장은 지난 3일 기업은행장으로 임명됐지만 노조의 ‘출근 저지’ 투쟁에 막혀 열흘이 넘도록 본점 집무실에 출근하지 못하고 서울 종로구 삼청동 금융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집무실로 출근하고 있습니다.

노조 투쟁이 지속될 방침이어서 윤 행장의 ‘반쪽 경영’도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노조는 전날 조합원과 대토론회를 열고 이번 행장 선임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