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치 스마트폰 판매 시작됐다”…삼성전자, 보급형·폴더블·전략폰 3종 출격 시동

내달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서 갤럭시 S20 공개..기본·플러스·울트라 3종 출격 예고
갤럭시 폴드 후속작 ‘갤럭시 Z플립’도 선봬..1억 800만 화소 등 혁신 카메라 앞세울 듯
사진 | XDA Developers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2020년 스마트폰 1년치 판매에 시동을 걸고 있습니다. 지난 3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갤럭시 S10과 갤럭시 노트10의 보급형 모델 ‘라이트’ 버전을 내놓은 데 이어, 오는 2월 ‘갤럭시 S20’와 ‘신형 폴더블폰’ 공개를 앞두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 상반기 스마트폰 판매 전략이 보급형, 프리미엄 폴더블, 전략 스마트폰 등으로 다변화를 시도했습니다. 우선, 삼성전자는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언팩(Unpacked)행사에서 공개할 ‘갤럭시 S20’ 시리즈를 주력 제품으로 내세울 것으로 보입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공개를 앞둔 갤럭시 S20 시리즈는 3가지 라인업입니다. 가장 기본형인 6.2인치와 6.7인치 플러스, 6.9인치 울트라 버전입니다. 기본형과 플러스 버전은 기존 LTE와 5G 두 가지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며, 울트라 버전은 5G로만 내놓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갤럭시 S20의 카메라 스펙을 높인 것은 감안할 수 있는데요. 개발 단계에서 지어진 코드명 ‘허블(천체망원경)’을 보면 카메라에 혁신 기능을 담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최근 외신 등에서 삼성전자 갤럭시 S10에 1억만 화소대의 후면 카메라가 탑재된다는 이야기가 흘러 나오고 있는데, 삼성전자측도 이를 부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개발자 커뮤니티 XDA디벨로퍼스와 씨넷(Cinet) 등에 따르면 갤럭시 S20로 추정되는 스마트폰의 후면에 쿼드 카메라 4개 렌즈가 직사각형 모양의 모듈 안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코드명 허블(천체망원경)처럼 더 멀리 보고, 어둠 속에서 또렷하게 찍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5배 광학줌 기능도 탑재될 가능성이 높은데요. 앞서 삼성전자는 유럽특허청에 ‘스페이스 줌’이라는 기술을 상표등록했습니다. 이미지의 품질 손상 없이 피사체를 확대하는 기능인데, 1억만 화소 후면 카메라를 통해 원거리와 야간 촬영 성능을 높였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새로운 폼팩터 형식의 폴더블폰도 공개합니다. 앞서 삼성전자는 첫 번째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를 출시해 프리미엄 폴더블폰 시장 개척에 나선 바 있는데요. 2월 가로축을 중심으로 반으로 접는 폴더블폰인 ‘갤럭시 Z플립(가칭)’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삼성전자는 상반기 갤럭시 Z플립을 선보인 이후 하반기 갤럭시 폴드 후속작을 공개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 경우 하반기 전략 제품으로 프리미엄 폴더블폰과 갤럭시 노트시리즈가 됩니다.

업계 한 관계자는 “해가 바뀌면 작년에 출시한 제품은 구형 모델이 되기 때문에 1~2월에 신형 스마트폰을 공개해 판매에 들어간다”며 “첫 공개 스마트폰 라인업을 통해 1년치 판매 전략이 나오기 때문에 어떤 혁신이 들어갈지 주목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