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미디어 업종 내 가장 저평가…‘매수’”-DB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DB금융투자는 15일 CJ ENM(035760)에 대해 부진한 실적이 예상되는 가운데 20년 기준 P/E 16배로 미디어 업종 내에서 가장 저평가 받고 있고 보유 지분 가치만해도 3조원이 넘는 점을 고려해 목표주가 20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신은정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 전년보다 2% 오른 1조 2224억원, 2.9% 감소한 674억원으로 컨센서스 하회를 예상했다.

신 연구원은 “부진한 실적의 주 요인은 TV 광고 시장 침체 영향과 제작비 부담이 지속되며 미디어 영업익이 기대치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음악도 엑스원과 아이즈원의 활동이 전무했기 때문에 BEP 수준의 영업익이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커머스는 안정적”이라며 “자체 브랜드 취급고가 고성장하고 겨울 성수기 효과로 영업익이 전년보다 8.8% 오른 332억원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영화부문 실적은 기생충 미국 개봉, 나쁜녀석들과 엑시트 부가판권 인식 등 영향으로 영업익이 흑자전환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올해 콘텐츠 제작비가 전년보다 크게 증가하지 않는 점은 긍정적이나 광고침체와 음악 노이즈, 영화의 높은기저 등 우려 요인이 상존해 있다”고 평가했다.

신 연구원은 “엑스원 해체 영향으로 음악 부문 수익성 하락에 따라 올해 영업익 전망치를 3% 하향했으나 폭이 크지 않다”며 “미디어와 음악부문 수익성 안정화가 확인될 때까지 추가적인 주가 상승은 제한적일 것. 장기적인 접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분석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댓글 남기기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