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진흥원, 올해 방문자 22만명…전년比 31%↑

방문자 중 12만명 서민금융서비스 지원

서민금융진흥원·신용회복위원회는 28일, 2019년 상반기 센터 운영을 점검하는 서민금융 통합지원센터장 워크숍을 개최했다. Photo @ 서민금융진흥원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서민금융진흥원·신용회복위원회(원장·위원장 이계문, 이하 진흥원·신복위)는 28일, 서민금융 통합지원센터장 워크숍을 통해 올해 상반기 센터 운영을 점검하는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지역밀착형 서민금융 지원강화 방안과 서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제도개선 사항을 집중 논의했다. 또한, 핀테크 전문가를 초청해 ‘핀테크 기술을 활용한 서민금융의 발전방안’을 주제로 특별 강연을 진행했다.

진흥원과 신복위는 하반기에도 서민금융 지역협의체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유관기관들과 협업을 강화하고, 지자체와 협조를 통해 서민금융의 홍보를 보다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종합재무진단 상담 도입 ▲긴급생계자금 신규 취급 ▲금융교육 현장지원 ▲전통시장 금융컨설팅 ▲채무조정 지원강화 등 서민에 대한 자활과 자립을 지원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통합지원센터를 통해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계문 원장 겸 위원장은 “서민들의 눈높이에서 정확하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지역 서민금융 유관기관 네트워크를 활성화해 서민금융 지원서비스를 보다 강화할 것”이라며 “서민금융을 몰라서 이용하지 못하는 분들이 없도록 금융사각 지대를 최소화하고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서민금융 통합지원센터는 서민들에게 서민금융상품과 채무조정을 한자리에서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상담 창구다. 지난 2014년 11월, 부천센터 개소 이후 6월 현재 전국 47곳에 설치돼 있다.

또 이번 워크숍에서는 올해 상반기 지원 실적에 대한 발표도 함께 이뤄졌다. 그 내용으로 2019년 상반기 통합지원센터 방문자 총 21만 8938명 중 12만 1510명이 서민금융 서비스를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대비 방문 고객은 5만 1944명(31%), 지원 실적은 2만 2270명(22%) 증가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