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비수기가 웬 말?…올여름 전국에 ‘8만 2000가구’ 쏟아진다

정부 규제 여파로 분양 예정 단지들이 한꺼번에 분양에 나선 듯
e편한세상 두류역·호반써밋 고덕국제신도시·송도 등 공급예정

e편한세상 두류역 석경 조감도. Image @ 대림산업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 분양시장에서 여름은 비수기에 속하지만 올해는 분양대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통상 장마와 휴가철이 겹치는 6~8월에 건설사들이 분양에 나서지 않지만 작년 말 정부 규제 여파로 분양을 미뤘던 상반기 분양 예정 단지들이 한꺼번에 분양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6~8월 전국에서 분양하는 신규 공급 물량은 총 8만 2120가구(임대제외)다. 지난해 같은 기간 분양한 5만 2996가구와 비교하면 54.95% 증가한 수치다. 월별로 보면 ▲6월 4만 9276가구 ▲7월 2만 815가구 ▲8월 1만 2029가구가 공급된다.

특히 이번 달에 올해 최다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지난해 같은 시기(2만 2646가구)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아울러 2000년 조사 이후 6월 분양 물량 중 최다 물량으로 추정된다.

지역별로는 경기도(3만 2435가구)에 가장 많은 물량이 공급된다. 이어 ▲부산 1만 515가구 ▲서울 1만 327가구 ▲대구 8347가구 ▲인천 6382가구 ▲대전 3692가구 ▲광주 3136가구가 분양 분양 예정이다.

그 뒤로 ▲충남 1733가구 ▲전남 1388가구 ▲강원 1130가구 ▲경남 842가구 ▲세종 817가구 ▲경북 659가구 ▲충북 489가구 ▲전북 188가구 ▲울산 40가구 순으로 집계됐다.

비수기로 꼽히는 6~8월에 공급 물량이 몰린 원인을 두고 업계 관계자는 “올해 초 본격적으로 시행된 대출 규제, 과표 인상, 양도세 강화 등 규제 영향으로 부동산 시장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분양 일정이 줄줄이 연기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호황을 이어가는 대구, 대전, 광주, 세종 등 일부 지역의 경우 언제 멈출지 모를 분양 막차에 타기 위해 건설사들이 발 빨리 움직이고 있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실제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달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 분양한 ‘수성범어W’는 276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만 1084명이 접수하며 평균 40.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광주 서구 화정동에 분양한 ‘광주 화정 아이파크’는 433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2만 9261명이 몰리며 평균 67.57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업계 관계자는 “분양 물량이 많아지면서 주택 수요자들의 선택 폭이 넓어진 만큼 연내 내 집 마련 계획이 있는 수요자들은 미리부터 청약전략을 세워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이런 흐름에 힘입어 주요 건설사도 6~8월 분양대전에 합류한다. 대림산업은 6월에 대구광역시 서구 내당동 197-2번지 일대에 ‘e편한세상 두류역’을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0층, 전용면적 59~84㎡, 총 902가구로 조성되며 이 중 676가구가 일반분양된다. e편한세상 두류역은 대구 지하철 내당역과 두류역 도보 10분 거리에 있는 더블 역세권 단지다. 달구벌대로도 인접해 있어 도심 내·외곽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호반산업은 7월에 경기도 평택시 고덕면 평택고덕국제신도시 A-22블록에 ‘호반써밋 고덕국제신도시’를 선보인다. 지하 1층~지상 최고 23층, 전용면적 84~112㎡, 총 658가구로 조성된다. 학교용지 및 도서관 예정 부지가 단지와 가까워 편리한 교육환경을 누릴 수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