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네스북 신기록 쓴 코나EV…가장 높은 곳 오른 전기차 됐다

영하 30도 밑도는 산길 1500km 주행..8일 만에 해발 5731m 도달
저온 환경에서도 주행능력 유지..“고객들에게 전기차 기술력 알렸다”
코나 일렉트릭.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자동차의 코나 일렉트릭이 가장 높은 고도에 도달한 전기차가 됐습니다. 해발 6000m에 가까운 정상에 오르기까지 평균 기온은 영하 30℃를 밑돌았는데요. 배터리 성능이 떨어지는 극한의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했다는 평가입니다.

17일 현대차 인도법인에 따르면 코나 일렉트릭이 해발 5731m 높이의 티베트 ‘사울라 고개’ 정상에 올라 기네스북에 등재됐습니다. 지난 최고 기록은 지난 2018년 9월 중국 자동차업체 니오(NIO)의 ‘ES8’가 세운 해발 5715m였습니다.

코나 일렉트릭은 네팔 남동부 무 키야 파티 무 샤르 니야에서 출발해 눈과 얼음으로 뒤덮인 1519㎞ 거리의 산길을 주행했는데요. 출발 8일 만에 티베트 ‘사울라 고개’ 정상에 올랐습니다.

김선섭(왼쪽) 현대차 인도권역본부장이 기네스북 관계자로부터 코나 일렉트릭이 ‘가장 높은 고도에 도달한 전기차’ 부문 기네스북에 등재됐다는 내용의 증명서를 받고 있다. 사진 |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의 주행 환경은 평균 기온이 영하 30~35℃를 오르내릴 정도로 극한의 저온 구간이었는데요. 일반적으로 자동차의 연비 및 성능이 저온 환경에서 떨어지는 점을 생각하면, 놀랄만한 성과를 거둔 셈입니다.

코나 일렉트릭은 한번 충전 시 최대 452㎞에 이르는 주행 성능을 보완하기 위해 8일에 걸쳐 휴대용 충전기를 활용했습니다. 또 하강 시에는 ‘스마트 회생 제동 시스템’ 등의 기능을 활용해 안정적으로 하강 속도를 조절했다고 합니다.

현대차 인도법인 관계자는 “이번의 세계적인 기네스북 등재를 통해 코나 일렉트릭의 주행성과 안전성이 입증됐다”며 “인도는 물론 세계 고객들에게 테크 아이콘으로 각인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