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베이컨·비엔나 소시지 등 냉장햄 평균 9.7% 가격 인상

아프리카돼지열병 장기화에 따른 원료육 가격상승 여파
소비자 부담 덜기 위해 인상율 최소화..설 연휴 이후 인상
이미지ㅣCJ제일제당 홈페이지 캡쳐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CJ제일제당이 냉장 햄·소시지·베이컨 등 26개 품목의 가격을 오는 2월 13일부터 평균 9.7% 인상한다고 19일 밝혔습니다. 냉장햄 가격 인상은 2014년 6월 이후 처음입니다.

CJ제일제당은 “글로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장기화로 수입 원료육 가격 상승세가 지속돼 20% 이상 인상이 불가피했지만, 소비자 부담과 물가 영향을 고려해 인상률을 최소화하고 시점도 설 연휴 이후로 늦췄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가격인상 대표 제품으로는 백설의 ‘햄스빌 베이컨(160gX2)’과 ‘그릴 비엔나(360gX2)’가 해당도비니다. 두 제품 모두 기존 6980원에서 각각 14% 씩 인상된 7980원에 판매됩니다.

회사 측에 따르면 냉장햄에 사용되는 미국산 앞다리 살과 베이컨의 주 원료인 유럽산 삼겹살 시세는 2015년 대비 각각 25%와 42% 상승했습니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이 사육두수 급감으로 수입량을 늘리면서, 도미노처럼 전세계 돼지가격이 상승한 탓입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ASF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반등의 기회를 찾지 못하는 국내산 돼지가격 안정 차원에서 국내산 구매를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실제로 지난 해에도 농협과의 MOU등을 통해 전년 대비 약 20% 가량 국산 돼지고기 수매량을 늘렸다는 설명입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