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5년 만에 ‘새 옷’…가격 6230만원부터

내달 공식 출시 앞서 사전계약..디자인 변경 및 첨단 편의사양 강화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의 전면 디자인. 사진 |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랜드로버의 디스커버리 스포츠가 5년 만에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됩니다. 기본 6230만원에 판매되는 신형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내·외관이 미래지향적으로 변화했는데요. 노면을 감지해 최적의 주행모드를 설정해주는 등 최신 편의사양도 갖췄습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의 미디어 출시행사를 다음달 6일 개최합니다. 강원도 홍천에서 열리는 이번 미디어 행사를 통해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의 온·오프로드 주행성능을 알린다는 계획인데요. 공식 출시 전까지는 사전계약이 진행됩니다.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2015년 출시 이후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중형 SUV입니다.페이스리프트 모델은 다목적성, 공간 활용성, 온·오프로드 주행 성능, 최첨단 기술 등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끌어올렸다는 게 회사 측 설명입니다.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페이스리프트 모델답게 얼굴에 변화를 줬는데요. 새롭게 적용된 LED 헤드램프와 깔끔한 디자인의 전면 그릴, 스포티한 전후방 범퍼, 새로워진 LED 테일램프 등이 주요 특징입니다.

특히 실제 구매 고객의 의견을 반영한 인테리어도 돋보이는데요. 리클라이닝 기능을 포함한 뒷좌석 시트는 앞뒤로 160mm 슬라이딩이 가능하고, 수납공간의 크기도 기존 대비 약 17% 커졌습니다.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의 실내 디자인. 사진 |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인포테인먼트용 스크린의 크기도 10.25인치로 커졌고, 해상도 및 반응 속도도 향상됐습니다. 공조장치 및 드라이브 모드 조작을 위한 버튼은 터치식 버튼으로 변경됐는데요. 계기판에도 풀 HD 화질의 12.3인치 디스플레이가 적용됐고, 실내 재질을 개선해 고급감을 높였습니다.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디젤과 가솔린 등 총 3가지 파워트레인을 품었습니다. 2.0리터 4기통 터보 디젤 엔진은 180마력과 150마력으로 나뉘며,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249마력, 최대토크 37.2kg·m의 힘을 발휘합니다.

특히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에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됐습니다. 17km/h 이하로 주행할 경우 엔진 구동을 멈추고, 저장된 에너지는 주행 재개 시 엔진 가속에 사용되는데요. 이를 통해 연비 효율이 약 6%나 개선됐다고 합니다.

또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노면을 감지해 최적의 주행 모드를 설정해주는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2를 탑재했습니다. 30km/h 이하의 속도에서 노면 상태에 따라 파워트레인과 브레이크 시스템을 자동으로 제어해주는데요, 험난한 지형에서도 주행 안정성을 확보하도록 한 것이 특징입니다.

이 밖에도 운전 편의성을 더해주는 랜드로버의 최신 기술들이 신규 탑재됐습니다. 각각 전·후방 시야를 선명하게 확보할 수 있는 클리어 사이트 그라운드 뷰와 룸미러가 대표적인데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유지 어시스트 및 사각지대 어시스트까지 첨단 능동안전 시스템도 두루 갖췄습니다.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에는 다양한 편의 사양들도 추가됐는데요. 애플 카플레이를 통해 T맵 내비게이션 기능을 활용할 수 있고, 콘솔 수납공간에는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도 탑재됐습니다. 실내 공기 청정 센서와 실내 공기 이오나이저를 적용해 실내 공기도 쾌적하게 유지한다고 합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관계자는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의 국내 판매 가격은 트림별로 6230만~7270만원으로 책정됐다”며 “각 트림 모두 5년 서비스 플랜 패키지를 함께 제공하며, 전국 랜드로버 공식 전시장에서 구매상담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