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만장한 한 세기 보낸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그가 남긴 어록은?

백수(99세)에 눈감은 신격호 명예회장..청년 신격호부터 롯데 총괄회장 되기까지
1965년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이 한국에 입국한 모습. 사진 | 롯데지주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지난 19일 별세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은 1921년생으로 올해 백수(99세)를 맞았습니다. 신 명예회장은 1세대 창업가이자 롯데 창업주로 한 세기(100년)를 살았는데요. 일생 동안 3명의 부인을 얻었고, 각 부인과 사이에서 낳은 자식은 4명입니다.

신 명예회장은 과거 롯데가 성장궤도에 오른 시점 형제들과 경영권 다툼 끝에 결별을 선언하기도 했는데요. 이 후 경영권 분쟁은 자식인 신동주·신동빈으로 이어져 지난 2015년 이른바 ‘왕자의 난’으로 일본 롯데홀딩스 회장직에서 전격 해임되고, 총괄회장에서 명예회장이 되기도 했습니다.

누구보다 신 명예회장은 경영에 대한 애착이 남달랐는데요. 100년 가까이 살면서 파란만장한 삶을 이어간 신격호 명예회장의 주요 어록을 정리해봤습니다. 그의 어록에는 롯데의 경영철학이 고스란히 녹아 있습니다.

◇ 청년 신격호, 신의와 성실함으로 사업 기회 얻다

“고객과의 약속은 어떠한 경우에도 지켜야 한다.”

청년 신격호의 신조였습니다. 실제로 신 명예회장은 약속을 잘 지키는 신의와 성실함 때문에 첫 번째 기회를 얻었습니다.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에 건너가 우유배달 아르바이트를 했을 때 어떤 경우에도 배달시간이 정확한 것으로 유명했는데요. 점차 주문이 늘어나면서 배달시간을 못 맞추게 되자 신 명예회장은 직접 아르바이트를 고용하면서 배달 시간을 정확히 맞췄다고 합니다. 이를 지켜본 일본인 사업가가 신 명예회장에 사업 자금을 빌려줬고, 본격적인 사업에 뛰어들게 됐습니다.

롯데호텔 건립을 위한 사업추진회의. 사진 | 롯데지주

◇ 무차입 경영원칙으로 IMF 극복..실패를 모르는 기업인

“기업에 있어 차입금은 우리 몸에 열과 같다. 과다한 차입금은 만병의 근원이다.”

신격호 명예회장은 무차입 경영 원칙을 세운 것으로 유명한데요. 이 때문에 IMF 위기 속에서도 큰 어려움 없이 사태를 극복하고, 오히려 그룹의 역량을 강화시킬 수 있었다고 합니다. IMF 당시 잘 나가던 기업들이 지나친 차입 경영 탓에 안위와 존망을 위협 받는 일들이 비일비재했습니다.

또 신 명예회장은 제품에 대한 철저한 연구와 애정이 남달라 ‘실패를 모르는 기업인’이라는 애칭을 붙을 정도였는데요. 평소 가장 잘 할 수 있는 분야에 사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는 지론에 따라 신규 사업은 기존 사업과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것에 집중했습니다.

주위에서 명실상부한 그룹이 되려면 중공업이나 자동차 같은 제조업체를 가져야 하는것 아니냐는 건의에 신 명예회장은 “무슨 소리냐, 우리의 전공분야를 가야지”라며 일축했습니다.

◇ 잠실 롯데월드 사업 진두지휘..“평창면옥에 해답 있어”

“지금은 허허벌판이지만 오픈을 하고 1년만 지나면 교통 체증이 생길 정도로 상권이 발달할거다.”

롯데는 관광 불모지인 대한민국에 호텔과 세계 최대의 실내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등 대규모 투자도 단행했는데요. 지난 1984년 신 명예회장은 서울 잠실 롯데월드 사업을 지시합니다. 하지만 롯데 임직원들의 반응은 회의적이었는데요. 당시만해도 일부 아파트를 제외하고 허허벌판이었던 잠실벌에 대형 호텔과 백화점, 놀이시설을 짓는 것이 사업성이 있겠느냐는 우려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1989년 7월 잠실 롯데월드 개관식 당시 신격호 명예회장 내외. 사진 | 롯데지주

잠실 백화점을 기획하면서 임원들에 벤치마킹을 주문했던 곳이 다름 아닌 평창면옥이라는 식당인데요. 신 명예회장은 기존 백화점보다 매장 크기가 3배 이상 넓을 것을 우려한 임원들에게 “고객이 원할 때 원하는 가격에 물건을 공급할 수 있는 것이 관건이다. 평창면옥에 해답이 있다”고 말한 것입니다.

당시 평창면옥은 워낙 맛이 좋아서 밥 한 끼를 먹기 위해 먼거리에서 차를 타고 올 정도였는데요. 이 곳을 본받아 고객에게 꼭 필요하고, 훌륭한 상품을 만들면 모든 것이 해결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기도 했습니다.

1989년 문을 연 롯데월드는 성공적인 사업으로 이끌었고, 지금도 세계 최대 규모의 실내 테마파크로 기네스북에 등재돼 있습니다. 관광산업에 기여한 신 명예회장은 1995년 관광산업 분야에서는 최초로 금탑산업훈장을 수훈했습니다.

◇ 베르테르 경영철학 심어..임직원에 정열 강조

“베르테르가 샤롯데를 사랑하는 것처럼 뜨거운 정열을 갖고 업무에 임해달라.”

신격호 명예회장은 베르테르의 슬픔이란 고전의 내용을 그의 경영철학으로 삼았는데요. 베르테르는 그의 여인 샤롯데를 정열로 사랑한 것에 감명받아 롯데라는 기업명과 상품명이 탄생하기도 했습니다. 신 명예회장은 “경영자의 정열과 직원 모두의 정열이 하나의 총체로 나타날 때 회사는 큰 발전이 기약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