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아버지가 흘린 땀과 열정 평생 기억”…故신격호 명예회장 영결식

롯데월드타워 마지막 배웅..롯데 임직원 1000여명 참석
이홍구 전 국무총리·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추도사 낭독
故신격호 명예회장 발인식.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의 영결식이 열렸습니다.

신동빈 롯데 회장은 22일 오전 7시 롯데월드타워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영결식에서 “먼저 바쁘신 중에도 아버지의 마지막 길에 참석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유가족을 대표해 인사말을 건넸습니다.

신 회장은 “아버지는 우리나라를 많이 사랑했고, 타지에서 많은 고난과 역경 끝에 성공을 거뒀을 때도 조국을 먼저 떠올렸다”며 “기업이 조국 발전에 기여해야 한다는 생각을 평생 실천하셨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버지는)항상 새로운 사업구상에 몰두하셨고, 성공과 실패를 모두 떠안는 책임감을 보여주셨다”며 “오늘의 롯데가 있기까지 아버지가 흘린 땀과 열정을 저는 평생 기억하고, 역경과 고난이 닥쳐올 때마다 아버지의 태산 같은 열정을 떠올리며 길을 찾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롯데 창업주인 신 회장의 마지막 모습을 배웅하기 위해 롯데그룹 계열사 임직원 1000여명이 참석했는데요. 영결식에 참석한 롯데 임직원들은 신 명예회장의 생전 모습을 담은 영상을 함께 상영했습니다.

잠실 롯데월드타워는 신 명예회장이 마지막으로 머물렀던 곳이자 초고층 빌딩(123층)을 세워 대한민국의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 신 명예회장의 소원이 이뤄진 곳입니다.

이날 추도사는 명예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홍구 전 국무총리가 맡았는데요. 이 전 국무총리는 “당신은 참으로 위대한 거인이셨다”며 “많은 국민이 굶주리던 시절 모국 경제발전에 도움이 되겠다는 일념으로 사업을 시작했고, 굶주림에서 해방돼야 한다며 식품사업을 일으켰다”고 낭독했습니다.

이어 “당신이 일으킨 사업은 지금 대한민국의 경제를 떠받치는 기둥이 됐고, 우리 시대의 위대한 선각자이자 개척자였다”며 “그동안 노고와 업적에 감사드리며, 이제는 무거운 짐을 털어내고 평안을 누리시라. 당신의 큰 뜻이 널리 퍼지도록 남은 이들이 더 많이 힘쓰겠다”고 추도했습니다.

반기문 전 UN사무총장도 영상 추도사를 통해 “명예회장님의 큰 업적을 바탕으로 세계 11위의 경제대국을 만들수 있었다”며 “이제 명예회장님이 남기신 불후의 업적을 더 크게 키우고 경제발전의 기둥으로 삼아서 더 큰 대한민국의 경제를 일으키리라 다짐한다”고 말했습니다.

영결식 후 운구 차량은 롯데월드타워를 한 바퀴 돌고 장지로 떠났습니다. 서울에서 출발한 신 회장의 운구 행렬은 이날 오후 2시경 울산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장지는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둔기리입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