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작년 판매량 3.6%↓…영업익 52.1% 급증한 이유는?

글로벌 시장서 총 442만 5528대 판매..매출액은 10조 원 돌파
환율 상승으로 수익성 큰 폭 개선..올해 ‘제네시스’ 판매가 관건
현대자동차 양재동 본사 사옥 전경. 사진ㅣ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자동차는 지난해 총 442만 5528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3.6%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매출액은 100조 원을 돌파하고 영업이익도 50% 넘게 늘었는데요. 원가 절감과 인센티브 축소, 여기에 환율 효과까지 더해지면서 오히려 수익성이 개선됐습니다.

현대차는 22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컨퍼런스콜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19년 연간 경영실적을 발표했습니다. 현대차가 지난해 거둬들인 총 매출액은 105조 7904억 원으로 전년 대비 9.3% 증가했는데요. 현대차가 100조 원 이상의 연간 매출을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영업이익 역시 큰 폭으로 늘어났습니다. 현대차가 기록한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은 3조 6847억 원이었는데요. 2018년에 기록한 2조 4222억 원에 비하면 52.1%나 증가한 수치입니다. 뿐만 아니라 매출총이익(17조 7075억 원), 경상이익(4조 2429억 원), 당기순이익(3조 2648억 원) 등 모든 부문이 고르게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판매량은 반대로 쪼그라들었습니다. 지난해 현대차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한 차량은 모두 442만 5528대였는데요. 458만 9199대를 기록했던 전년과 비교하면 3.6% 감소했습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싼타페TM이 생산되고 있다. 사진 | 현대자동차

현대차의 판매 부진은 해외 시장에서 두드러지는데요. 현대차는 지난해 총 368만 3686대를 수출하는 데 그치면서 전년 대비 4.8% 떨어진 성적표를 받아들었습니다. 다만 마땅한 경쟁자가 없는 내수 시장(74만 1842대)에서는 전년 대비 2.9% 성장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현대차의 글로벌 판매량이 감소했는데도 수익성이 개선된 건 쭉쭉 오르는 ‘환율’ 때문입니다. 지난 2018년엔 1달러 당 1060원대의 안정적인 움직임을 보였는데요. 하지만 미·중 무역분쟁이 터지자마자 환율이 급등했고, 지난해엔 1200원을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환율이 오르면 현대차와 같은 수출 중심 기업은 신이 날 수 밖에 없습니다. 수출로 벌어들인 달러의 가치가 상대적으로 오르면서 환차익(환율변동에 따라 발생한 이익)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현대차의 SUV 라인업이 크게 늘어난 것도 수익성 개선의 요인으로 꼽힙니다. 절대적인 판매량은 떨어졌지만, 동급 세단 모델보다 약 200~300만원 가량 비싼 SUV의 판매량이 늘어난건데요. 마진이 높은 SUV로 라인업을 재편한 결과 영업이익도 덩달아 늘어난 셈입니다.

실제로 해외 시장에서 현대차의 주력 차종은 SUV 모델인 투싼, 코나, 싼타페, 팰리세이드 등입니다. 국내에서 소형 SUV인 코나를 사려면 최소한 2000만원은 손에 쥐어야 하는데요. 엔트리급 세단 모델인 아반떼가 1600만~1800만원에 팔리는 것에 비하면 가격이 비싼 편입니다.

장재훈(왼쪽부터)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사장, 이원희 현대차 사장,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 디자인담당 부사장, 이용우 제네시스사업부 부사장,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 전무가 15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네시스 GV80 출시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현대자동차

현대차는 지난해 좋은 실적을 거둬들였지만 올해의 성적표는 쉽게 예단하기 어렵습니다. 미·중 무역분쟁이 잠잠해지면서 다시 환율이 내려가고 있는데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여전히 반등의 기미를 찾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올해 연달아 출시하는 제네시스 GV80과 G80, 그리고 GV70의 실적이 한 해 농사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상대적으로 비싼 제네시스 브랜드가 많이 팔릴수록 수익성 개선 효과가 두드러지니까요.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영업이익은 3분기 대규모 일회성 비용 발생에도 불구하고 판매 믹스 개선, 인센티브 축소 등 근본적인 체질 개선과 우호적인 환율 여건이 영향을 미쳤다”며 “올해는 주력 신차가 출시되고 제네시스 라인업이 한층 강화되는 만큼 수익성 향상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