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취임 27일 만에 내일 ‘첫 출근’…노사갈등 종료

노조 ‘낙하산 행장’ 반대 투쟁 중단..희망퇴직 문제 해결 등 인사 제도개선 약속 받아내
중구 명동 은행연합회 14층에서 IBK기업은행의 김형선 노조위원장(왼쪽 세번째)과 윤종원 신임 행장(왼쪽 네번째)이 만나 노사 공동선언에 합의한 모습. (오른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첫번째),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두번째), 박홍배 금융노조 위원장 당선인(다섯번째),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당선인(여섯번째). 사진ㅣ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기업은행지부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임명 27일만에 오는 29일 서울 을지로 본점으로 출근합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윤 행장 임명 논란에 유감을 표명하면서 기업은행 노조가 ‘낙하산 행장’ 반대 출근 저지 투쟁을 풀기로 했습니다.

28일 IBK기업은행은 윤 행장이 설 연휴 중 노사합의를 이뤄 오는 29일부터 정상 출근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업은행 노조는 본점 로비에 윤 행장 농성장을 마련하고, 아침마다 그의 출근 저지 투쟁을 벌였습니다. 2013년 이건호 전 KB국민은행장(14일)을 넘어서는 금융권 최장 행장 출근 저지 기록을 남기게 됐습니다.

노조는 지난 대선에서 금융노조와 맺었던 ‘낙하산 인사 근절’ 약속을 깬 정부와 여당이 윤 행장 임명에 대해 사과를 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해왔습니다.

평행선을 달리던 노조와 사측·당정이 극적인 합의를 이룬 것은 지난 설 연휴 기간 동안 이어진 물밑협상에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의 공식적인 유감 표명과 행장 선임에 관한 제도 개선 추진 등을 약속했기 때문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전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행장 임명 논란에 대해 “선임 과정에서 소통과 협의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민주당을 대표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기업은행 노사가 합의한 임원선출 과정의 투명성·공정성 확보와 제도 개선을 위해 더 책임있게 임하고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한국노총과 금융노조와의 변함없는 연대 의지를 요청하며 이번 총선에서도 더불어민주당과 함께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협의 결과인 노사 공동 선언문에는 ▲희망퇴직 문제 해결 ▲정규직 전환 직원 정원통합 ▲임원 선임절차의 투명성‧공정성 개선 ▲노조추천이사제 추진 ▲인병 유직 확대 등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에 따라 IBK기업은행 노조는 윤종원 행장의 출근 저지 투쟁을 종료하기로 했습니다. 김형선 IBK기업은행 지부위원장은 잘못을 인정하고 변화를 다짐한 정부와 여당에 용서와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노조와의 갈등이 봉합됨에 따라 윤 행장은 서울 종로구 금융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집무실에서 업무를 마치고 오는 29일 오전 본점에서 취임식을 한 후 정상 업무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윤종원 행장은 “열린 마음과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이번 사태를 풀 수 있었다”며 “비 온 뒤에 땅이 굳듯이 IBK기업은행이 발전할 수 있도록 노사 모두 마음을 열고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