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차 회장, 헨리 포드와 어깨 나란히…車 명예의 전당 헌액

글로벌 자동차산업 발전에 기여..앞서 에디슨·포드·벤츠·토요타 등 수상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 성공 반열 올린 업계의 리더”..오는 7월 시상식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글로벌 자동차산업 최고 권위의 상을 수상했습니다. 정 회장은 한국인 최초로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는데요. 토마스 에디슨, 헨리 포드, 칼 벤츠 등 자동차 역사에 뚜렷한 발자취를 남긴 인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정 회장이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으로 세계 자동차 산업에서의 공로를 인정받게 됐다고 7일 밝혔습니다. 앞서 정 회장은 지난 2001년 자동차 명예의 전당으로부터 ‘자동차산업 공헌상’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1939년 설립된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명예의 전당 헌액’을 비롯해 올해의 업계 리더상, 자동차산업 공헌상, 젊은 리더십 및 우수상 부문에서 수상자를 매년 선정하고 있습니다. 미래차 산업이 크게 발달하면서 올해부터 ‘모빌리티 혁신상’도 추가됐습니다.

자동차 명예의 전당이 수여하는 상 가운데 ‘명예의 전당 헌액’은 가장 권위있고 영예로운 상으로 꼽히는데요. 뛰어난 성과와 업적을 바탕으로 자동차산업과 모빌리티 발전에 기여한 인물을 엄선해 수여하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 양재동 본사 사옥 전경. 사진ㅣ현대자동차

역대 주요 수상자로는 1967년 포드 창립자 헨리 포드, 1969년 발명가 토마스 에디슨, 1984년 벤츠 창립자 칼 벤츠, 1989년 혼다 창립자 소이치로 혼다, 2018년 토요타 창립자 키이치로 토요타 등이 있습니다. 올해 수상자들에 대한 시상식은 오는 7월 디트로이트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자동차 명예의 전당 측은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을 성공의 반열에 올린 업계 리더”라며 “기아차의 성공적 회생,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고효율 사업구조 구축 등 수 많은 성과는 자동차산업의 전설적 인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정 회장은 대한민국 재계를 대표하는 경영인으로, 2010년 현대·기아차를 글로벌 톱 5업체로 성장시킨 장본인입니다. 현대·기아차는 글로벌 주요 시장에 현지 공장을 건설하며 자동차 업체 중 유례없는 빠른 성장을 거듭해왔습니다.

정 회장의 이 같은 경영성과와 리더십은 세계 곳곳에서 인정받고 있는데요. 2004년 ‘비즈니스 위크’ 최고 경영자상, 2005년 ‘오토모티브뉴스’ 자동차 부문 아시아 최고 CEO상, 2009년 미국 ‘코리아 소사이어티’ 밴 플리트상, 2012년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세계 100대 최고 경영자상 등이 대표적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