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남겼다’…11번가, 작년 영업익 14억 달성

2019년 4분기 매출 1517억원·영업손실 36억원 각각 기록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 만년적자에 시달리던 11번가가 드디어 흑자전환에 성공했습니다.

7일 SK텔레콤에 따르면 11번가의 2019년 4분기 매출은 1517억원(4분기 매출은 11번가 매출인식 기준 변경 전 수치), 영업손실은 36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연간 기준으로는 지난해 영업이익 14억원을 달성, 흑자로 전환했습니다.

이미지ㅣ11번가

11번가 측은 “지난해에는 수익성 개선을 성공적으로 이뤄냈다”며 “그런 만큼 올해에는 검색기능 강화, 고객 참여기반의 커머스 서비스 출시, 대형 제휴사들과의 파트너십 강화 등을 통해 외형적인 성장을 이루겠다”고 했습니다.

11번가는 ‘커머스 포털’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커머스 포털은 ‘상품의 정보와 실시간 소비자 트렌드, 구매까지 소비자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전략을 반영한 결과물이라는 게 회사의 설명입니다.

이와 함께 지난해 11월 진행된 ‘십일절 페스티벌’은 일 거래액 1470억원, 하루 구매고객 111만명을 기록하며 국내 최대 쇼핑 프로모션이라는 걸 증명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입니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이전에)약속했던 새 출발 원년의 흑자전환을 끊임없는 노력 끝에 달성하게 됐다”며 “‘커머스 포털’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면서 올해 또 한번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모든 구성원이 한마음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