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신종 코로나 관련 테마주 집중 모니터링…불공정행위 단속”

진단·백신주, 마스크주 등 30여개 종목
주가 등락률 57.2%로 코스피보다 8배↑
사진 | 금융위원회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공포로 주식시장에서 관련 테마주가 기승을 부리자 금융당국이 칼을 빼들었습니다. 신종 코로나 관련 테마주로 언급되는 종목에 대해 대규모 고가 매수행위를 반복하며 시세를 유인하는 행위 등에 엄격히 대응할 예정입니다.

11일 금융위 등 금융당국은 신종 코로나 테마주와 악성루머에 대한 집중 감시와 단속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불안을 틈타 일부 종목 주가가 급등락하고 온라인 상에서 근거 없는 루머도 퍼지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이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5일까지 집계한 신종 코로나 테마주 종목의 평균 주가 등락률은 57.22%로 같은 기간 코스피(7.00%)와 코스닥(7.12%) 지수 등락률을 큰 폭으로 웃돌았습니다.

기업 가치와 무관하게 주가가 급등락하는 테마주를 매수한 뒤 불공정 래가 발생하거나 가격 거품이 꺼지면 투자자들이 큰 피해를 볼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부정한 목적을 지닌 신종 코로나 관련 루머 유포 등 불공정거래 행위에 관해 집중 감시와 단속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테마주 종목에 대해 대규모 고가 매수 행위를 반복하며 시세를 유인하는 행위 ▲과도한 허수주문, 초단기 시세 관여, 상한가 굳히기 등으로 시세조종을 반복하는 행위 ▲인터넷 증권 게시판 등에 풍문을 유포해 주가가 급등할 것처럼 매수를 부추기는 행위 등에 대한 대응을 강화한다는 방침입니다.

금융당국은 ‘테마주 모니터링 시스템’을 활용해 신종 코로나 테마주로 언급되는 진단·백신주, 마스크주, 세정·방역주 등 30여개 종목을 모니터링 중입니다. 매수를 추천하는 대량 문자메시지 발송, 온라인 풍문 유포 등이 집중 모니터링 대상입니다.

당국은 최근 20여개 종목에 대해 총 33회에 걸쳐 투자 주의·위험·경고 등 시장경보 조치를 했습니다. 또 이 중 3개 종목에 대해 불건전 주문을 제출한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탁 거부예고 조치를 5건 내렸습니다. 금융당국은 악성 루머를 이용한 위법 행위가 반복돼 투자자 보호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관계 기관과 공조해 루머 생성·유포자를 즉시 조사할 예정입니다.

당국은 루머에 현혹되지 말고 공시 등을 확인한 뒤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주가가 급변하거나 거래량이 급증하는 테마주는 추종 매수를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특히 허위 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하기만 해도 시장질서 교란 행위로 과징금을 부과받을 수 있어 유의해야 합니다.

한편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이상 주문과 악성루머 등 불공정거래 단서를 발견할 경우에는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이나 금감원 증권불공정거래 센터에 신고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