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감시위, 2차 회의서 주요 계열사 대회 후원 등 심의

오전 9시 30분부터 6시간 릴레이 회의..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의혹 논의는 안 해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그룹의 준법경영을 감시하는 준법감시위원회가 두 번째 회의를 열고, 7개 계열사의 대외후원 안건 등을 심의했습니다.

13일 삼성 준법감시위는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오전 9시 30분부터 4시 30분까지 6시간 동안 회의를 진행했습니다. 준법위의 3차 회의는 오는 3월 5일 오후 2시입니다.

당초 이번 회의에서 준법감시위가 살펴볼 중점 과제를 선정할 것으로 예상했는데요. 장시간 릴레이 회의에도 불구하고, 중점 검토 과제 선정은 다음 회의로 미뤄졌습니다.

오전 9시 10분경 이인용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 사장이 모습을 나타냈고, 이어서 봉욱 변호사(전 대검 차장)이 서초타워에 도착했는데요.

이재용 부회장의 프로포폴 보도가 나온 것과 관련해 질문했지만, 이인용 사장과 봉욱 변호사 모두 대답하지 않은채 회의장으로 들어갔습니다.

이날 준법위는 삼성 7개 계열사의 내부거래 관련 논의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회의가 끝난 후 김지형 위원장은 “삼성 주요 계열사 내부거래와 관련한 사전심의에 대해 논의했고, 지난번 회의 때 마저 하지 못 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관련 질문에 김 위원장은 “아직 사실관계도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서 위원회에서는 논의 자체가 안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준법위는 1차 회의에서 관계사의 ▲대외 후원금 ▲내부거래 ▲기업공개 ▲조직변경 ▲삼성의 노조 ▲경영권 승계 ▲부정청탁 등에 대한 관리·감독을 하게 됩니다. 관계사와 별도로 익명성을 보장하는 준법감시 신고시스템도 도입키로 했습니다.

또 준법위는 이재용 부회장을 포함해 최고경영진의 준법 의무 위반행위에 대해서도 조사할 수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