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올해 하반기 턴어라운드 전망…‘매수’-신영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신영증권은 14일 이마트(139480)에 대해 지난해 4분기 저조한 실적을 기록한 가운데 턴어라운드 시그널이 올해 하반기에 포착될 전망이라며 목표주가 18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서정연 신영증권 연구원은 “지난 4분기 순매출액은 전년동기보다 14.4% 증가한 4조 8332억원, 영업익은 -100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며 “오프라인 할인점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효율 개선 등의 제반 비용이 약 500억원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프라인 할인점의 기존점 역신장으로 인한 영업익 감소액은 약 160억원으로 파악된다”며 “나머지 감익 분은 효율개선을 위한 재고처분관련 비용”이라고 덧붙였다.

서 연구원은 “올해 할인점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식품 차별화·비식품 효율화·전문점 축소·온라인 강화 등의 전략과 매출액 가이던스·투자비 계획을 발표했다”며 “총매출액 기준으로 할인점·트레이더스·전문점 각 2%·14.2%·7.6% 성장, 투자비 지출 계획 중 1600억원을 오프라인 점포 개선에 할당했다는 점은 주목할 부분”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이마트 기업가치는 온오프라인 점포 합산 매출액이 의미있는 성장세를 보이고 효율 개선 작업이 완료돼 영업이익 증익으로 추세 전환하는 시점에 턴어라운드를 보일 것”이라며 “해당 시점은 올 하반기”라고 내다봤다.

이미지ㅣ이마트

댓글 남기기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