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출발] 中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소폭 하락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수와 사망자수가 급증했다는 소식에 코스피가 하락 출발했다.

14일 오전 9시 24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43% 떨어져 2223.45을 가리켰다. 간밤 다우지수는 0.43%가 떨어져 2만 9423.31을 기록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 5152명, 사망자는 254명이 늘었다.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약 6만명, 사망자 수는 총 1367명이다. 위건위는 임상적 진단 사례 등을 새롭게 통계에 추가하면서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중국 대응이 매우 실망스럽고 정보의 투명성도 부족하다”고 언급했다.

수급적으로는 기관이 홀로 1020억원을 팔아치우며 지수를 끌어내리고 있다. 외국인과 개인은 각 4억원, 984억원을 순매수 중이다.

업종별로는 하락 우위 흐름을 보이고 있다. 철강금속, 섬유의복, 통신업, 건설업, 전기가스업, 비금속광물, 보험, 화학, 전기전자, 제조업, 운수장비 등이 약세인 가운데 서비스업, 의료정밀, 운수창고 등은 빨간불을 켰다.

시가총액 상위 10개사는 혼조세다. 현대모비스가 1% 이상 빠진 것을 비롯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삼성바이오로직스, 현대차가 내림세다. 반대로 NAVER, LG화학, 삼성SDI, 셀트리온은 오름세다. 삼성전자우는 보합으로 출발했다.

한편 코스닥은 전거래일보다 0.23% 떨어져 686.00를 가리켰다.

이미지ㅣ인더뉴스

댓글 남기기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