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 자사주 1만주 매입…“주가 하락 막는다”

대외 악재 따른 주주불안 커지자 ‘책임경영’ 앞장..주요 경영진 동참
실적 개선에 대한 의지와 자신감 표현..“창립 60주년 맞아 재도약”
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 사진 | 금호타이어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이 책임경영을 위해 자사주 매입에 나섰습니다. 전 사장 외에도 주요임원들이 자사주 매입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데요. 최근 급격히 떨어진 주가를 방어하고 실적 개선 의지를 표현하기 위한 전략적 판단으로 풀이됩니다.

금호타이어는 전 사장이 지난 7일 자사주 1만주를 매입했다고 14일 공시했습니다. 김상엽 영업마케팅본부장도 같은 날 자사주 7000주를 매입하는 등 주요임원들의 자사주 매입 행렬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2016년 4분기 이후 한동안 적자를 면치 못했는데요. 하지만 2018년 더블스타에 인수된 이후 실적 반등의 기반을 다져왔습니다. 지속적인 경영정상화 과정을 통해 지난해 2분기엔 10분기 만에 흑자전환을 달성한 뒤 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습니다.

덕분에 지난해 연간 실적도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해엔 인기차종인 기아차 셀토스에 OE 전량을 공급한 데 이어 아우디에도 OE 물량을 공급하는 등 영업 성과가 두드러졌는데요. 2018년부터는 내수시장 1위를 꾸준히 지켜내면서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불황에도 흑자를 유지할 수 있었다는 게 금호타이어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금호타이어의 주가는 자동차 시장 침체와 미·이란 충돌, 코로나 19 사태 등 대외 악재로 인해 단기간 과도하게 하락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따른 주주들의 불안이 높아지자 금호타이어 임원진은 자사주 매입을 통해 주가 방어에 나서게 된 것으로 보입니다.

금호타이어는 관계자는 “창립 60주년을 맞는 올해는 경영정상화를 넘어 본격적인 재도약에 나설 계획”이라며 “그만큼 임원진들의 실적 개선에 대한 의지와 자신감이 이번 자사주 매입에 강하게 투영됐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최근 대외 악재로 인해 주가가 과도하게 하락하면서 주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었다”며 “앞으로도 금호타이어의 주가가 실적 개선에 따른 합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모든 방면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