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이디 “지난해 영업익 30억 ‘흑자전환’…2차전지 자회사 인수효과 본격화”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이아이디(093230)는 2차전지 자회사의 실적호전에 힘입어 지난해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아이디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익이 30억원을 기록해 흑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전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489억원으로 22.6% 증가했으며 순익은 37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실적개선 중심에는 지난해 이아이디가 인수한 지이(GE)와 케이아이티(KIT)가 있다”며 “두 회사는 2차전지 업체의 설비증설이 급증하면서 탄탄한 성장을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이는 지난해 영업익 60억원 이상을 기록하면서 전년보다 600% 이상의 증가율을 보였다”며 “레이아웃 기술과 4D 시뮬레이션으로 물류 설계부분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유한 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2차전지 핵심소재 양극재 생산공정 장비업체 케이아이티도 안정적인 거래처 확보로 영업익이 전년보다 450% 가량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아이디는 지난해부터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고 있다. 중장기적 성장성에 초점을 맞춘 결과 2차전지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의 돌파구를 찾아 지이와 케이아이티에 투자를 단행했다.

그 과정에서 1000억원에 가까운 대규모 자금이 투입됐다. 인수 첫해 모회사 이아이디의 영업익과 순익이 지난해보다 각 64억원, 104억원 늘어나면서 투자 성과는 본격화되고 있다고 회사는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유럽을 중심으로 탄소배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현재 글로벌 전기차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그 덕분에 2차전지 시장이 호황을 맞고 있고 설비투자도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전방산업이 성장사이클에 있는 만큼 이아이디의 성장스토리는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전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댓글 남기기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