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임원 인센티브 주식으로 지급…‘양도제한조건부주식’ 도입

7~10년 후 무상으로 증여..장기적 성과 독려 차원
미국 애플·보잉 등 적극 활용..국내 대기업 중 최초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한화그룹 지주사 격인 (주)한화 주요 임원들은 일정 기간 내에 주어진 경영성과를 내면 주식으로 보상받게 됩니다. 회사에서 애플 등 실리콘밸리 기업에서 일반화된 성과 보상 제도를 도입하기 때문인데요. 회사가 임직원에게 주식을 무상으로 증여하는 양도제한조건부주식(RSU) 방식입니다.

해당 제도는 회사가 임원들에게 책임감을 부여하고 장기적인 결과물을 내놓도록 독려하는 수단 중 하나입니다. 국내에 이를 도입하는 건 국내 대기업 중 (주)한화가 처음입니다.

지난 11일 (주)한화는 자기 주식 18만 12주(41억 4000만 원)를 취득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주)한화는 “성과보상 대상 임원들에게 일정 기간 경과 후 금번 취득한 자기 주식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 | (주)한화

해당 주식은 RSU 형태로 대표이사와 주요 임원들에게 지급됩니다. 옥경석 (주)한화 대표이사와 대표이사 후보군에 속하는 임원진이 대상자입니다.

RSU는 회사 핵심 경영진을 일정 기간 붙잡아놓는 방안으로 시행하는 제도로 경영 성과를 조건으로하는 성과 연동 보상 제도로도 활용됩니다. 회사 주식을 특정 가격에 살 수 있도록 하는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의 일종입니다.

다만 단기적 주가 부양에 집착하게 될 우려가 있는 스톡옵션과 다르게 RSU는 몇 년 후 회사가 커지고 주식이 오르면 이익을 볼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주로 스타트업에서 임직원 역량을 높이는 수단으로 발행합니다. 반대로 경영 악화로 주식 가치가 감소하면 보상도 줄어듭니다.

미국에서는 지난 2011년 애플이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취임하면서 RSU 100만 주를 오는 2022년까지 두 번에 걸쳐 지급하기로 한 바 있습니다. 애플은 일반 직원을 대상으로도 이 제도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지난달에는 항공기 제조사 보잉이 데이비드 칼훈 CEO를 임명하면서 1000만 달러에 달하는 RSU를 장기 인센티브로 지급했습니다.

(주)한화는 이사회에서 대상자와 지급 조건, 기간을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직책에 따라 기간은 7~10년입니다. 옥경석, 금춘수, 이민석 대표이사는 10년 뒤인 2030년, 다른 주요 임원은 2027년 1월에 지급받습니다. 이 기간보다 먼저 퇴임하더라도 정해진 시기에 지급됩니다.

도입은 금춘수 부회장이 대표로 있는 (주)한화 지원부문에서 처음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한화를 시작으로 그룹 내 다른 계열사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주)한화 관계자는 “눈앞에 있는 성과에 집착하기보다 장기성과를 높이는 방안을 추진하며 책임감을 느끼라는 의미”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