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라임라잇] 빅스비는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다

최근 빅스비 존재감 줄어들지만..폭넓은 가전 생태계로 반전 노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빅스비(Bixby)가 사라졌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전자 신제품 공개 행사 ‘갤럭시 언팩 2020’에서는 새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20’과 위아래로 접히는 폴더블폰 ‘갤럭시 Z 플립’이 이목을 모았지만, 빅스비의 이름을 듣기는 어려웠습니다. 시연 영상에서 1초 정도 언급한 게 다였습니다.

삼성전자 인공지능(AI) 비서 플랫폼인 빅스비가 큰 행사에서 모습을 감춘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해 ‘갤럭시 노트 10’을 공개하는 자리에 연사로 오른 누구도 빅스비를 부르지 않았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6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전시회(CES) 기조연설에 나선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 삼성전자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기조연설자로 무대에 선 김현석 삼성전자 생활가전(CE)부문장은 ‘경험의 시대(Age of Experience)’를 강조하며 반려로봇이자 사물인터넷(IoT) 허브인 ‘볼리(Ballie)’를 소개했지만, 이 자리에 빅스비는 없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출시한 스마트폰 ‘갤럭시 S8’을 시작으로 TV와 냉장고, 세탁기 등에 빅스비를 탑재해 왔습니다. 딥러닝 기반 소프트웨어(SW)로 데이터가 쌓일수록 정교하고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으로 소개됐습니다.

하지만 아마존 ‘알렉사(Alexa)’와 구글 ‘어시스턴트(Assistant)’, 애플 ‘시리(Siri)’ 등 대형 정보기술(IT) 기업들이 내놓는 플랫폼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에 따르면 2018년 전 세계 스마트폰 AI 음성 비서 시장에서 빅스비 점유율은 10%로 구글, 애플, 바이두 등에 이어 4위에 머물렀습니다.

더군다나 삼성전자는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 전략 제품군에 빅스비 버튼을 다른 용도로 대체할 수 있는 길을 열어놓았으며 최근 출시한 스마트폰에는 빅스비 버튼을 아예 삭제해버렸습니다. 삼성전자가 진행하는 외부 행사에서 빅스비의 존재감이 줄어들 때마다 빅스비가 ‘타이젠(Tizen)’이나 에스 보이스(S Voice)의 전철을 밟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최근 존재감이 미미해졌다고 해서 ‘삼성전자가 빅스비를 포기했다’고 결론짓는 건 지나친 비관론으로 보입니다. 빅스비가 알렉사나 시리보다 경쟁력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삼성전자가 스마트폰만 만드는 회사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TV와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까지 눈을 돌린다면 지구상에서 가장 넓은 하드웨어 생태계를 보유한 기업으로써 AI 플랫폼 분야에서 선두로 도약할 여지가 많은 회사입니다. 삼성전자는 올해까지 출시되는 모든 가전제품에 빅스비를 탑재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스마트홈 초창기에만 해도 어떤 가전제품이 집안의 허브가 될 것인가에 대한 관심이 높았지만, 이제는 낡은 질문이 됐습니다. 삼성전자는 ‘멀티 IoT 전략’을 추진하며 TV와 냉장고 등 각 가전이 스마트 스피커처럼 허브 역할을 맡는 체계를 구상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사용자의 음성명령에 대해 가장 가까이 있는 가전제품이 응답하는 ‘멀티 디바이스 웨이크업’도 준비 중입니다.

빅스비가 전면에 나서는 대신 생태계를 확대하는 모습을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다’라는 말 말고 표현할 방법이 있을까요? 물론 낮은 음성 인식률과 생태계 등 극복해야 할 숙제가 남아있지만, 구글이나 아마존과 달리 전통 하드웨어 성향이 강한 삼성전자가 추구할 AI 플랫폼 전략을 앞으로 몇 년은 더 기대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