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웹툰, IF 디자인 어워드서 본상 수상…“가치 있는 플랫폼 만들 것”

앱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 수상..콘텐츠 소비 넘어 브랜드 철학 담아
카카오페이지의 CIC(사내독립기업) 다음웹툰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이미지 | 카카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다음웹툰의 앱 디자인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았습니다.

17일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페이지의 CIC(사내독립기업) 다음웹툰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했습니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주관합니다. 규모와 역사 면에서 독일 디자인 협회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 산업디자인 협회(IDSA)의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힙니다.

이번에 앱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한 다음웹툰 앱은 2D 이미지에 생명을 불어넣어 살아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전하는데요. 디자인과, 감상의 흐름을 끊지 않는 유려하고 직관적인 화면 전환 효과를 통해 최고의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웹툰 콘텐츠를 소비하게 하는 데 그치지 않고, 브랜드 철학과 의미를 담아 전반적인 서비스 일관성과 깊이감을 표현했습니다. 또한 신선한 사용자 경험(UX)을 통해 혁신과 심미성, 더 나아가 사용성까지 고려한 결과물이라는 평가입니다.

프로젝트를 총괄한 다음웹툰컴퍼니 유천종 디자인팀장은 “다음웹툰은 세계 최초로 웹툰 서비스를 시작하고 한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오리지널 만화 콘텐츠 플랫폼이기에, 다양한 콘텐츠의 매력이 돋보일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며 “작가들에게는 끝없이 상상력을 자극하는 공간으로, 독자들에게는 콘텐츠를 간직하고 공감하는, 가치 있는 플랫폼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카카오페이지의 CIC(사내독립기업)인 다음웹툰은 2003년 10월 국내 포털 최초의 웹툰 서비스 ‘다음 만화속세상’을 통해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후 ‘미생’의 윤태호 등 국내를 대표하는 작가들이 수많은 유명 작품을 발표하여 웹툰의 명가에 올랐습니다.

영상, 캐릭터, 단행본 등 현재까지 다음웹툰의 작품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2차 저작물만 500여개에 달합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