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500만대 생산한 한국지엠 창원공장…새 출발 준비 ‘착착’

1991년 첫 가동 이후 30년간 경차 생산..곧 CUV 생산기지로 탈바꿈
도장공장 신축 등 시설 투자 이어져..자동화된 친환경 첨단설비 구축
카허 카젬(왼쪽 네 번째) 한국지엠 사장, 문승(왼쪽 세 번째) 한국지엠 협신회 회장 및 부품 협력사 대표, 김성갑 노조위원장(왼쪽 여섯 번째) 등이 17일 한국지엠 창원공장에서 열린 500만대 생산 기념식에 참여해 기념떡 컷팅을 하고 있다. 사진 | 한국지엠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지난 1991년부터 가동을 시작한 한국지엠 창원공장이 누적 생산량 500만대를 돌파했습니다. 현재 스파크를 생산하고 있는 창원공장은 GM의 신형 CUV 배정을 앞두고 있는데요. 이에 따른 대규모 시설 투자가 이어지는 가운데, 창원공장 임직원들은 새 출발을 위한 결의를 다졌습니다.

18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전날 창원공장에서 누적 생산 500만대 돌파를 기념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날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이동우 생산부문 부사장, 김선홍 창원공장 본부장 등 임직원 300여 명이 자리를 빛냈는데요. 문승 한국지엠 협신회 회장 및 부품 협력사 대표, 쉐보레 판매 대리점 대표 등도 함께 참석했습니다.

카젬 사장은 “창원공장의 누적 생산 500만대 돌파는 회사와 직원 및 이해관계자들에게 있어 중요한 이정표”라며 “창원공장은 도장공장 신축 등 대규모 투자를 바탕으로 차세대 신차를 생산해 팀의 역량을 입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창원공장은 경차 스파크와 경형 상용차인 라보·다마스를 생산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내수는 물론 글로벌 경차 시장이 크게 위축되면서 최근 생산량이 크게 줄어든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스파크는 단종이 유력하지만, 2022년쯤 GM의 신형 CUV가 배정되면 한결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한국지엠은 신형 CUV 생산을 위해 창원공장에 대규모 투자를 집행하고 있습니다. 창원공장에 신축될 도장공장은 6만 7000㎡ 규모의 3층 높이로 지어지며, 시간당 60대의 차량 도장 작업이 가능하다고 하는데요. 주요 공정의 전자동화와 환경친화적인 설비 등이 특징입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 임직원들이 지난 17일 500만 번째로 생산된 스파크에 서명한 뒤 함께 축하를 하고 있다. 사진 | 한국지엠

한편.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30년 넘게 경차 전문 생산공장으로 역할을 다해오고 있는데요. 한국지엠의 핵심차종인 스파크(구 마티즈)의 인기에 힘입어 2009년 300만대, 2014년엔 400만대를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이 같은 성과는 스파크의 상품성과 해외 수출 덕분이라는 게 한국지엠의 설명입니다. 스파크는 국산 경차 가운데 유일하게 미국 시장에 수출되고 있는데요. 미국 시장조사 기관인 JD파워가 최근 발표한 ‘2020년 차량 내구성 평가’에서 미국 내 경차 부문 1위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았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