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시장 침체로 시름하던 두산重…‘명예퇴직’ 카드 꺼냈다

45세 이상 2600여 명 대상..“경영정상화 위해 인력 구조조정 불가피”
퇴직금 외에 최대 24개월치 임금 지급..근속년수 따라 위로금 추가지급
두산중공업 직원들이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을 최종조립하고 있다. 사진 | 두산중공업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두산중공업이 조직을 재편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명예퇴직을 시행합니다. 최근 국내외 발전 시장이 침체되면서 발전업체들이 위기에 몰렸는데요. 두산중공업은 사업 다각화 등 다양한 자구노력을 펼쳐왔지만 결국 인력 구조조정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두산중공업은 기술직 및 사무직을 포함한 만 45세(1975년생)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명예퇴직을 신청 받습니다. 기간은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이며, 명예퇴직 대상자는 약 26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명예퇴직자는 법정 퇴직금 외에 근속 연수에 따라 최대 24개월치 임금을 받게 됩니다.

특히 20년차 이상 장기 근속 직원에게는 위로금 5000만 원을 추가로 지급합니다. 또 최대 4년 간 자녀 학자금과 경조사, 건강검진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이에 대해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어려운 사업 환경을 타개하고자 사업 다각화(가스터빈 국산화, 풍력, 수소 등)와 신기술 개발 등에 집중해왔다”며 “특히 임원 감축, 유급순환휴직, 계열사 전출, 부서 전환 배치 등 강도 높은 고정비 절감 노력을 해왔지만, 경영 정상화 과정에서 인력 구조 재편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