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동반성장지수 5년 연속 ‘우수’…상생협력 문화 기여

공정거래 협약 이행평가 역대 최고점..노사분규 털고 동반성장 모범

르노삼성자동차의 협력사 대표들이 지난 3월 7일 열린 올해의 협력사 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Photo @ 르노삼성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에서 5년 연속 우수 등급을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특히 공정거래 협약 이행평가 부분에서 역대 최고점 기록해 상생협력 문화 확산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동반성장지수는 공정거래위원회의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와 동반성장위원회의 중소기업 체감도 평가를 합산해 동반성장위원회가 2011년부터 매년 발표하고 있다.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 부문에서 최근 3년간 점수가 지속 상승해 온 르노삼성은 올해 역대 최고점을 달성했다.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에는 계약의 공정성, 법위반 예방 및 법준수 노력, 상생협력 지원 등의 평가가 포함된다.

실제로 르노삼성은 공정거래협약 이행을 위해 하도급 거래 공정화 교육과 2·3차 협력업체까지 상생결제시스템을 확대하고 동반성장 아카데미 등 다양한 상생 활동들을 전개했다. 특히 상생결제시스템은 중소기업이 대기업의 신용도를 활용해 은행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어 금융비용도 줄이고 납품대금을 조기에 지급 받을 수 있다.

동반성장위원회의 중소기업 체감도 평가에서는 올 상반기 동안 이어진 노사 분규로 인해 르노삼성의 점수가 소폭 하락했다. 히자만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에서 역대 최고점을 획득해 우수 등급에 선정될 수 있었다.

황갑식 르노삼성 구매본부장 전무는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이 없었다면 더 뉴 QM6와 같은 신차 출시도 어려웠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을 기반으로 고객 만족을 높일 수 있는 차량을 계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