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광석 차기 우리은행장, DLF사태 수습 등 과제 산적…구원투수 될까

감독당국과의 관계 개선·비밀번호 도용 등 현안 산더미
주요 발탁 배경인 ‘위기돌파 능력’ 통해 문제 해결 기대
권광석 우리은행장 내정자. 사진ㅣ우리금융그룹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우리은행의 차기 은행장으로 내정된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대표에게 은행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DLF사태로 인한 금융감독원과의 대립각 등 어려운 현안을 앞으로 어떻게 풀어갈지 궁금하기 때문입니다.

20일 은행권에 따르면 권 내정자는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습니다. 서울 중구 우리은행 서울연수원으로 출근하며 인수인계를 하고 있습니다. 권 내정자는 이사회와 다음 달 24일 예정된 주주총회를 통해 우리은행장에 정식 선임될 예정입니다.

공식적인 임기 시작은 아직 한 달 정도 남았지만 새마을금고 측의 협조를 통해 일찌감치 은행 업무 파악에 나선 겁니다.

당초 우리은행 차기 행장 구도는 김정기 영업지원부문 겸 HR그룹 집행부행장과 권 내정자의 2파전 양상이었습니다. 금융권은 이 중에서 김 부행장을 유력한 후보로 꼽았습니다. 은행의 내부 살림을 도맡아온 만큼 경영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호흡을 맞춘 기간이 길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권 내정자는 이같은 예상을 깨고 차기 행장에 낙점됐습니다. 특유의 위기 돌파 능력이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권 내정자는 지난 2016년 대외협력단 상무를 맡아 여러 주주를 만나고, IR 업무를 수행하는 등 우리은행의 민영화 과정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이같은 능력을 바탕으로 현재 우리은행이 처한 어려운 상황을 풀어가 달라는 희망이 내포돼 있다는 겁니다.

우리은행은 현재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손실 사태, 라임펀드 환매 연기 등 풀어야 할 현안이 산적한 상황입니다. 권 내정자가 조직 밖에 있는 동안 발생한 일들인 만큼 현안 파악과 함께 조직 재정비 등으로 조기에 사태를 수습하는 게 최대 과제입니다.

또 금융감독원이 고객 휴면계좌 비밀번호 무단도용 건을 제재심의위원회에 올리기로 한 것도 풀어야 할 숙제입니다. 손 회장이 행장으로 재직하던 2018년 7월 우리은행 일부 영업점 직원들은 고객의 인터넷·모바일뱅킹 휴면계좌 2만 3000여개의 비밀번호를 고객 동의 없이 무단으로 변경해 자신들의 실적을 부풀렸습니다.

금감원은 최근 DLF 제재심을 마무리한 뒤 곧바로 비밀번호 도용 건을 제재심에 올리기로 했습니다. 이처럼 불편해진 감독당국과의 관계 개선에도 힘을 실어야 하는 상황입니다.

아울러 무너진 소비자 신뢰 구축도 이뤄내야 합니다. 우리은행은 DLF 사태 이후 ‘실적 올리기에 급급해 소비자보호를 소홀히 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우리금융은 우선 권 내정자의 임기를 1년으로 하되, 추후 성과를 지켜본 뒤 2년을 추가할 계획입니다. 우리금융은 지난 2018년 손 회장이 그룹 회장으로 선임됐을 때에도 1년의 임기를 부여했습니다. 그 이후 성과를 인정, 지난해 말 임기를 추가했습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우리금융그룹은 설립 후 처음으로 회장과 은행장을 분리해 운영하게 된다”며 “권광석 내정자가 지주와 은행 간 원활한 소통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은행의 조직안정과 고객 중심 영업을 바탕으로 뛰어난 성과를 창출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