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없으면 보험료 환급…금융위, 혁신서비스 9건 추가

개인 간 중고차 거래에도 카드결제 가능..규제 샌드박스 시행 이후 모두 86건 지정
사진 | 금융위원회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보험계약 후 보험사고가 발생하지 않으면 이익의 90% 이상을 계약자에게 환급해주는 건강보험 상품이 출시됩니다. 기존 고객이 신분증 없이 은행을 방문해도 어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실명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도 나옵니다.

20일 금융위원회는 혁신금융서비스 9건을 새로 지정했습니다. 이로써 지난해 4월 1일 금융규제 샌드박스 시행 이후 지정된 혁신금융서비스는 모두 86건으로 늘었습니다. 이번에는 신규서비스 7건을 비롯해 기존 혁신금융서비스와 동일·유사한 2건을 지정했습니다.

미래에셋생명은 보험료 사후정산형 건강보험 상품을 오는 7월 출시할 예정입니다. 보험가입자의 보험사고 미발생에 따른 이익의 90% 이상을 계약자에게 환급해주는 서비스입니다. 6개월마다 정산·환급받고 재가입할 수 있습니다.

무배당보험손익과 자본계정운용손익은 주주지분으로 처리하고, 유배당보험이익은 주주지분을 10% 이하로 하며 잔여 부분은 계약자 지분으로 처리한다는 부분을 특례 받았습니다.

보험사고 미발생 이익의 대부분을 보험가입자에게 환급해 보험료가 사후적으로 인하되고, 가입자 집단의 보험료와 보험금 지급 현황, 사후정산에 따른 환급 내역 공개로 투명성 제고도 기대됩니다.

삼성생명은 근로자 5인 미만의 소규모 사업장 상해·사망을 보장하는 단체보험 서비스를 오는 4월에 출시할 계획입니다. 5인 미만 회사와 사업장을 대상으로 기초서류 사전신고 없이 단체보험 상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허용받았습니다.

현재 단체보험은 5인 이상으로 구성된 단체를 대상으로 하고있습니다. 해당 서비스를 통해 소규모 사업장 소속 근로자의 사적 안전망이 강화되고 영세 사업장이 산재로 인한 경영상 리스크와 근로자 보상 등의 비용에 효율적으로 대비할 수 있을 것입니다.

신한카드는 렌탈 중개 플랫폼을 통한 렌탈 프로세싱 대행 서비스를 오는 9월 선보일 예정입니다. 신한카드가 렌탈 중개 플랫폼을 운영하고 플랫폼에 입점한 중소 렌탈사업자로부터 렌탈료 입금 관리, 연체관리 등 업무를 위탁받아 수행하는 것입니다. 고객 접점이 부족한 중소 렌탈사업자와 소비자를 연결시켜주고, 소비자의 렌탈 이용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KB국민카드는 개인 간 중고차 거래 때 중고차 결제 플랫폼을 통해 안심결제 기능을 추가해 신용카드로 결제하는 서비스를 오는 8월에 선보입니다. 사업자가 아닌 개인이 일회성 신용카드가맹점이 돼 신용카드를 통해 거래대금을 받습니다.

판매자와 구매자가 단일의 이용수수료를 분담할 수 있도록 규제 특례를 받았습니다. 개인간 중고차 거래에서 발생할 수 있는 정보비대칭성을 해소하고 결제 안전성과 편의성도 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IBK기업은행은 기존 고객이 신분증 없이 은행 창구를 방문한 경우에도 별도 절차를 통해 실명을 확인하는 서비스를 오는 8월에 내놓기로 했습니다.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등 금융실명법상 실명확인증표가 아닌 별도의 절차를 통해 실명확인이 가능하도록 특례를 부여했습니다.

은행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본인인증, 이미 제출한 신분증 스캔 이미지를 이용한 신분증 진위확인, 신분증 스캔이미지와 실물 대조 등 3가지 방법을 통해 실명확인을 할 수 있습니다. 신분증을 지참하지 않더라도 계좌개설 등을 할 수 있어서 고객 편의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밖에 한화투자증권, KB증권의 안면인식기술 활용 비대면 계좌개설 서비스, 씨비파이낸셜 솔루션의 원클릭 예·적금 분산예치 서비스, 자이랜드의 빅데이터·AI기반 주택시세 자동 산정 서비스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