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량보다 ‘질적성장’ 중요해진 車산업…“미래차·고용대책 절실”

주요 자동차 시장 전년比 4.2% 급감..각국 정부 미래차 보급에 ‘총력’
기존 인력 직무전환 교육 및 전기차 투자 위한 세제혜택 사례 참고해야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모델인 쏘울 부스터 EV가 광주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사진 | 기아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지난해 해외 주요국에 판매된 자동차는 전년 대비 4.2% 감소한 6203만 8000대로 집계됐습니다. 줄어드는 자동차 시장 속에서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의 비중은 커지고 있는데요. 산업 개편에 맞춰 미래차 육성은 물론 선진국처럼 고용 감소에 대비한 지원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2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해외 주요 자동차 시장 및 정책 동향’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해외 주요 자동차 시장은 2년 연속으로 쪼그라들었는데요. 특히 지난해 기록한 4%대의 감소 폭은 2018년(0.8%)보다 훨씬 커졌습니다.

협회는 이 보고서를 통해 주요 자동차 시장의 승용차 판매실적과 자동차산업 정책을 분석했는데요. 분석 대상에 오른 자동차 시장은 미국, EU, 중국, 인도, 멕시코, 브라질, 러시아 등 7곳입니다.

지난해 자동차 판매량이 큰 폭으로 줄어든 건 신흥시장이 힘을 쓰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전년과 비교해보면 인도(-12.7%), 멕시코(-7.5%), 러시아(-2.3%) 등 신흥시장이 대부분이 역성장을 기록했는데요. 세계 2위 시장인 중국 역시 (-9.5%) 뒷걸음질 쳤습니다.

이렇다 보니 현대·기아차 등 한국 자동차 브랜드들도 성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지난해 한국 자동차 브랜드가 글로벌 주요 시장에 판매한 승용차는 총 469만대로, 전년에 기록한 477만 3000대 대비 1.7% 줄었습니다.

이처럼 자동차 수요가 한계에 다다르자 글로벌 주요국들은 전기차 보급, 자율주행차 개발 지원 등 미래차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는데요. 특히 내연기관차로 대표되는 양적 성장시대가 막을 내리면서 고용 감소에 대비한 지원책도 적극 검토 중입니다.

현대자동차의 넥쏘가 수소충전소에서 수소를 충전하고 있다. 사진 | 현대자동차

먼저 유럽연합(EU)은 2025년까지 무·저공해차 1300만대를 보급할 계획인데요. 이에 따라 독일은 최대 40만개에 달하는 내연기관차 관련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고 보고, 직무전환 교육 강화를 위한 보조금 지급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탈리아는 자국의 최대 완성차 업체인 피아트가 전기차를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밀어주고 있는데요. 전기차 개발 및 생산과 관련한 투자를 지원하기 위해 세제혜택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또 중국은 올해 수소차를 5000대 신규 보급하는 등 2025년까지 신차 판매의 25%를 친환경차로 보급한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후베이성 샹양시에 자율주행차·커넥티드카를 시험할 수 있는 새로운 주행장도 최근 개설했습니다.

인도정부는 최근 제조업 성장률이 악화되자 경기 부양을 위해 법인세율을 현행 30%에서 22%까지 낮추기로 결정했는데요. 자동차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기차 통합간접세를 인하하고, 하이브리드차 세율 인하 및 폐차보조금 제도 도입도 검토 중입니다.

해외 주요국처럼 우리 정부도 미래차 시대에 대응한 정책을 내놔야 한다는 게 협회의 생각입니다. 자동차 시장이 급변하고 중국도 빠르게 추격해오고 있는 만큼. 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적 뒷받침이 절실하다는 겁니다.

협회 관계자는 “환경규제 강화, 중국발 글로벌 공급망 가동 차질 등 수요를 회복할 동력이 약화됐지만 미래차 산업에 대한 투자는 멈출 수 없다”며 “우리 정부도 독일 사례에서처럼 미래차 산업 육성과 함께 고용감소에 대비한 지원책 등도 함께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