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르노삼성 XM3의 흥행조건은 ‘노조 끌어안기’

XM3 출시 앞두고 지난해 임금협상 오리무중..불확실성은 ‘눈덩이’
6%대 영업이익률에도 노조엔 ‘구두쇠’..임금은 최저, 노동강도는 최고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수요 침체로 실적부진에 시달리는 국내 자동차업계는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심각한 내우외환을 겪고 있습니다. 그나마 최근 출시된 GV80·트레일블레이저를 시작으로 XM3, 쏘렌토 등 굵직한 신차 소식이 위안거리인 상황입니다.

이 가운데 다음달 9일 르노삼성이 출시할 XM3는 회사의 미래를 쥐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XM3는 지난 2016년 9월 이후 3년 반 만에 처음으로 부산공장에 배정된 르노삼성의 신차인데요. 위탁 생산해오던 닛산 로그도 계약이 종료됐기 때문에 XM3의 활약이 매우 중요해졌습니다.

르노삼성이 밝힌 XM3의 제원과 가격을 보면 흥행은 이미 따 놓은 당상이나 다름없어 보입니다. 세련된 디자인과 2000만 원 초반대의 합리적인 가격, 동급에서 가장 큰 차체가 가장 먼저 눈에 띄는데요. 여기에다 LED헤드램프 등 기본화된 고급사양들까지 더해지면서 한국 소비자들의 취향을 정확히 꿰뚫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XM3의 후측면 디자인.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하지만 XM3가 기대만큼 잘 팔리려면 한 가지 중요한 과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바로 노동조합과의 ‘2019년 임금협상’ 타결인데요. 르노삼성은 최근 트레일블레이저를 출시한 한국지엠과 마찬가지로 지난해 임금협상을 아직까지 끝내지 못했습니다.

다만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은 미묘하게 온도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 노조 집행부가 바뀐 한국지엠은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데요. 트레일블레이저 출시행사 때도 새로운 노조 지부장이 참석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반면 르노삼성 노사는 여전히 극한의 대립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19일 노사는 14번째로 열린 임금협상 테이블에 앉았지만 아무런 소득을 얻지 못했는데요. 향후 교섭일정도 정해지지 않은 데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부품 수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긴장감이 극도로 높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르노삼성의 지난해 생산량이 전년 대비 급감(-23.5%)하면서 모든 화살은 노조에 집중되는 양상입니다. “노조의 생떼와 잦은 파업이 생산절벽을 가져왔다”는 말은 잠깐만 기사를 검색해봐도 쉽게 접할 수 있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르노삼성 노조가 ‘왜’ 파업에 나서고 임금인상을 요구하는지는 잘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이들은 대체 왜 1년이 넘도록 회사와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는걸까요.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 조합원 250여 명이 지난달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푸르덴셜타워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사실 르노삼성은 지난 2000년 설립된 이후 꾸준히 좋은 수준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해왔습니다. 한국지엠이 5년간(2014~2018년) 누적적자 4조원을 기록한 반면, 르노삼성은 6.7%의 영업이익률(2018년)을 냈는데요. 글로벌 업체인 폭스바겐(5.9%)과 닛산(3.7%)보다 높은 수치입니다.

반면 같은 외국계 업체인 한국지엠과 쌍용차는 지난 2018년 각각 856억 원과 624억 원의 손해를 봤는데요. 연속된 적자로 존폐 위기에 몰린 한국지엠·쌍용차와 달리, 르노삼성의 최근 5년간 영업이익은 1조 2853억 원에 달합니다. 게다가 현금보유액은 7545억 원, 부채 역시 전혀 없는 ‘건강한 회사’인 셈이죠.

그런데도 르노삼성의 기본급은 좀처럼 오르지 않았는데요. 아무리 올라봐야 인상 폭은 6만 5000원(2014년)을 넘기지 못했습니다. 급기야 2018년엔 기본급이 동결됐고, 2019년에 이어 올해도 임금동결이 유력한데요.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7년간 총 27만 6647원이 오른 게 전부입니다. ‬

이에 반해 현대차와 기아차는 같은 기간 총 55만 3000원이 인상됐습니다. 르노삼성보다 경영상황이 좋지 않은 한국지엠(46만 3000원)과 쌍용차(39만 2000원)도 르노삼성보다 임금은 더 많이 올랐습니다.

게다가 르노삼성 부산공장의 노동강도는 업계 최고 수준에 도달해 있습니다. 2012년 대규모 희망퇴직 이후 해마다 인력이 줄어들었기 때문인데요. 2011년 5746명이었던 임직원은 지난해 12월 기준 4126명으로 급감했고, 올해 추가적인 구조조정으로 3726명까지 쪼그라들 전망입니다.

부산공장의 인력은 줄어들었지만 오히려 일감은 꾸준히 증가했습니다. 르노삼성의 생산실적은 2014년 15만 2138대에서 2017년 26만 4037대까지 급증했는데요. 2018년(21만 5680대)부턴 감소세로 전환했지만, 여전히 2014년보단 높은 생산량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원들이 지난해 부분파업 당시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

노동자가 수익에 얼마나 기여하는지 알 수 있는 객관적 지표는 1인당 매출액 또는 매출 대비 급여일텐데요. 노조에 따르면 부산공장의 2018년 노동시간 당 임금은 3만 3000원이었습니다. 반면 부산공장과 같은 소속(르노-닛산얼라이언스)의 일본 큐슈공장은 4814엔, 우리 돈으로 5만 2000원이었습니다.

부산공장의 1인당 매출액이 높은 건 인력에 비해 생산량이 많고 매출 금액이 크기 때문인데요. 르노삼성 노동자들은 가장 힘들게 일하면서 제일 적은 임금을 가져간다는 뜻이 됩니다.

이렇다 보니 전체 매출액에서 4% 수준밖에 되지 않는 인건비보다 70%(2018년)에 달하는 르노의 배당률이 더 눈에 들어옵니다. 이 때문에 르노삼성의 매출 감소는 인건비보다 르노로 흘러 들어가는 자본 탓이 아니냐는 지적도 많습니다.

하지만 르노삼성은 부산공장의 생산비용이 다른 해외 사업장보다 높다는 이유로 2년 연속 임금을 동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부산공장의 시간당 인건비는 큐슈공장 대비 10% 가량 높고, 르노그룹 전체로 봐도 최고 수준이라는겁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부산공장의 시간당 인건비가 100이라면 프랑스는 91, 스페인은 65 수준”이라며 “기본급 인상폭은 크지 않지만 판매 실적에 따라 매년 1000만 원 이상의 일시금을 지급해왔기 때문에 총 인건비는 쌍용차나 한국지엠에 비해 결코 뒤지지 않는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인력감소에 따른 노동강도 증가에 대해서도 “전사 인력이 줄어들긴 했지만 이 가운데 생산직 비중은 절반도 되지 않았다”며 “특히 UPH(시간당 생산대수)를 기존 60대에서 45대로 줄였지만, 생산직 고용은 그대로 유지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노동강도는 높아지는데 월급은 제대로 주지 않는다는 노조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겁니다.

르노삼성이 한국지엠처럼 본사의 배만 불려왔다는 손가락질을 받지 않으려면, 남탓공방을 멈추고 같은 곳을 바라봐야 할 때입니다. 미래 회사의 명운을 짊어진 XM3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만큼, 하루빨리 임금협상을 마치고 ‘불확실성’을 걷어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Opinion 오피니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