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3228억 지원

숙박업 522억, 음식점 481억 공급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 실적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ㅣ금융위원회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위해 최근 2주 동안 금융권이 총 3228억원의 자금을 공급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21일 금융위원회는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지난 7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에 대한 이행현황을 점검했습니다. 금융위에 따르면 7~18일까지 8영업일 간 5683건에 대해 모두 3228억원(신규자금 617억원) 자금이 공급됐습니다.

이 중 2315억원(4952건) 상당이 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공급됐습니다. 또 시중은행과 카드사 등 민간금융회사를 통해 913억원(731건)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지원됐습니다.

지원 형식은 개별 금융기관의 특성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신규자금 공급과 만기연장, 수출기업에 대한 신용장 만기연장 등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정책금융기관 지원규모는 1371억원(766건)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중은행을 통해서는 864억5000만원(179건) 상당의 지원이 이뤄졌습니다. 이중 신규 대출이 171억 4000만원, 기존 대출 만기연장·원금상환 유예가 428억 8000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카드사를 통한 영세가맹점 지원 역시 약 48억 5000만원 가량 이뤄졌습니다.

정책금융기관은 음식점업과 숙박업, 도·소매업, 기계·금속·제조업 등에 고루 자금을 지원했습니다. 업체별 지원금액은 평균 약 4700만원입니다. 가장 많은 지원이 이뤄진 곳은 음식점업입니다. 모두 1204건에 481억원이 전해졌습니다. 지원 규모로는 숙박업이 66건, 522억원으로 가장 컸습니다.

금융위는 이번 코로나19 사태 기업지원에서 고의나 중과실이 없으면 부실이 발생해도 담당자가 면책되도록 조치했습니다. 이를 통해 정책금융기관뿐 아니라 민간 금융회사 여신담당 직원도 적극적으로 금융지원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기관 별로 담당 임원들이 지원현황 등을 직접 점검해 주고, 일선 담당자들이 지원 프로그램을 정확하게 이해하며 안내할 수 있도록 철저한 내부 교육을 부탁드린다”며 “이번 대책에 따른 지원에 대해서는 고의·중과실이 없는 경우 담당자 면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금감원과 함께 조치했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