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F사태로 혼쭐난 은행권, 조직개편도 ‘소비자보호’ 강화 우선

DLF·사모펀드사태 등 잇따른 금융사고로 소비자 불신↑
소비자보호·투자상품 전문성 강화에 맞춰 조직 재정비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와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사태 등 잇따른 금융사고로 소비자들의 불신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은행권은 신뢰 회복을 위해 소비자보호 기능을 담당하는 조직을 적극 개편하고 있습니다.

금융위원회가 지난달 발표한 ‘금융소비자 보호 국민인식조사’에 따르면 금융사에 대한 소비자의 전반적 인식은 부정적입니다. 응답자 1045명 중 73%는 금융사가 상품 판매 후 고객에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답변했습니다. 또 금융사는 사고·피해 발생 시 책임을 지지 않는다는 응답이 75.7%에 이릅니다.

지난해 대규모 원금 손실을 낸 DLF의 불완전판매 논란으로 소비자 불신이 최고조에 이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은행권은 현재 소비자보호와 투자상품 전문성 강화에 초점을 맞춰 조직 재정비에 나서고 있습니다.

우리은행은 기존 소비자브랜드그룹을 ▲금융소비자보호그룹과 ▲홍보브랜드그룹으로 분리 재편했습니다. 새로 만들어진 금융소비자보호그룹은 은행장 직속으로 독립시켰습니다. 소비자보호 업무의 전문성·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서입니다.

또 기존 WM(Wealth Management)그룹을 자산관리그룹으로 바꿨습니다. 소비자 중심 자산관리를 강화해 개별 소비자 특성에 맞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

하나은행은 기존에 겸직 체제로 운영하던 소비자행복그룹과 소비자보호본부를 분리·강화했습니다. 소비자행복그룹은 소비자보호그룹으로 격상됐고, 소비자보호본부는 손님행복본부로 독립 배치됐습니다. 소비자보호에 중점을 둔 것입니다.

투자상품서비스(IPS)본부를 새로 만들면서 투자 적합성을 검증·관리하기 위한 손님투자분석센터를 함께 신설했습니다. 개인영업그룹 역시 리테일그룹으로 개편했습니다.

리테일그룹 안에는 리테일사업단, 자산관리(WM)사업단, 기관사업단, IPS본부가 들어있습니다. 상품개발부터 판매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리테일그룹이 담당토록 연계 영업을 강화한 것입니다.

신한은행은 IPS본부를 그룹으로 격상시켜 별도의 조직으로 독립했습니다. 의사결정 독립성을 갖고 신한금융그룹 전체의 상품 내부통제 등 전략을 총괄한다는 포석입니다. 또 소비자보호그룹을 만들어 부행장보를 책임자로 임명했습니다.

KB국민은행은 24명의 인원으로 구성된 금융사기대응팀을 신설했고, ‘전행적 소비자보호 강화와 대포통장 감축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했습니다. 브랜드전략그룹 산하였던 소비자보호 분야를 별도로 분리해 소비자보호본부를 신설했습니다.

또 기존 WM그룹 내 IPS본부와 신탁본부를 통합해 금융투자상품본부로 확대했습니다. 대고객 자산관리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WM과 신탁부문간 실질적인 협업을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은행권 관계자는 “DLF, 라임사태의 연이어 발생으로 금융상품 판매와 운용에 대한 여러 가지 문제점이 드러나면서 고객의 신뢰가 크게 떨어졌다”며 “이를 계기로 은행들이 소비자보호 기능 강화를 위한 조직 개편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Finance 금융


Top